철강
포스코 사외이사들, 직접 주주들 만나 지배구조 설명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2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초 사외이사 IR개최…이사회 의장 등 사외이사 6명과 국내외 주주사들 대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포스코 사옥. / 사진=연합뉴스

포스코가 사상 최초로 사외이사 IR(기업설명회)을 개최하며 주주 소통강화에 나섰다.

 

포스코는 23‘2018 Talks with Shareholders’ 행사를 개최하고 사외이사가 직접 주주를 대면해 회사의 기업지배구조 현황 및 이사회 역할 등에 대해서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IR은 사외이사가 책임감을 갖고 이사회 역할 및 지배구조에 대한 주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최근 스튜어드십코드 본격 도입으로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국내외 주주들의 관심이 높아졌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펀드 규모도 증가하면서 사외이사의 역할과 책임도 중요해졌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지난 115CEO경영개혁 과제를 발표하며 처음으로 사외이사와 주주 간 만남을 통해 적극적인 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번 행사에는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사외이사 6명 및 CFO(최고재무책임자) 등과 함께 국민연금을 포함한 국내 주주4개사 및 블랙록(BlackRock)을 포함한 해외 주주 7개사 등 국내외 주요 주주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유병옥 유병옥 경영전략실장은 지배구조 브리핑에서 19973월 대기업 최초 사외이사제도를 도입한 것들을 포함, 전문경영체제 정착 및 지배구조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그 동안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어 사외이사들은 한 시간이 넘도록 투자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배구조 개선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주현 이사회 의장은 이번이 첫 행사여서 주주들을 모시고 그룹미팅으로 진행하게 됐으나, 내년부터는 상하반기에 각각 주주들을 직접 찾아뵙고 만나는 기회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