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한국은 못 누리는 미중 무역전쟁 호재…일부 아시아국가만 이익
  • 속보팀(report@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일본·파키스탄·태국·필리핀 등 수혜 예상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아시아 일부 국가에 호재로 작용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한국은 반사이익 효과를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20(현지시간) 노무라홀딩스 연구결과를 인용해 미·중 기업의 수입대체 움직임으로 말레이시아를 비롯해 일본, 파키스탄, 태국, 필리핀 등이 수혜를 볼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중국 내 해외 기업들이 생산기지를 이전하면서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 등이 혜택을 볼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반사효과를 누리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방글라데시, 인도와 함께 수입대체 측면에서 혜택이 가장 적은 아시아국가로 꼽혔다. 생산기지 이전과 외국인 직접투자 기준으로는 파키스탄의 혜택이 가장 적다.

 

노무라는 관세목록에 있는 특정 제품군을 분석해 아시아 13개국의 '수입대체지표''생산이전지표'를 자체적으로 산출했다.

 

수입대체지표는 제품의 상대적 특성화 정도, ·중과의 지리적 거리, ·중의 제품 자체 생산 가능 규모, ·중 수입에서 제품의 중요도, ·중 간 총수입에서 제품의 중요도 등을 기준으로 했다. 

속보팀
속보팀
report@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