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2018 국감] 국내 면세점 시장, 대기업 3사가 독식
  • 박견혜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8.10.1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신라·신세계免 매출, 국내 면세시장 전체 84% 달해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국내 면세점 시장에서 대기업 면세점 매출 비중이 80%를 넘어서 시장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정식 더불어민주당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면세점 시장 총 매출액은 14조4682억원으로 4년간 74% 이상 성장했다.

특히 시내면세점은 지난해 11조1167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2014년 대비 106.3%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이 5조원 이상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기업의 시장 점유율은 2014년 88.3%에서 2017년 89.7%로 증가했다. 이 중 롯데, 신라, 신세계 면세점 매출이 총 면세점 매출액의 84% 이상을 차지했다. 

신세계와 함께 지난 2014년부터 면세점 시장에 들어온 한화갤러리아는 600% 이상 매출이 증가했고 2016년부터 면세점 사업을 시작한 두산도 300% 이상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면세점도 130% 이상 매출액이 증가했지만 매출 비중이 높진 않았다. 

 

지역별 편중 현상도 심각한 상황이다. 면세점이 몰려있는 서울·인천제주도 면세점 매출액 점유율은 94%에 달하지만, 충북 지역 면세점 매출은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강원과 경남 면세점 매출은 90% 이상 급감했다. 


이에 조정식 의원은 “가파른 면세점 시장 성장의 이면에는 특정 분야에 편중된 기형적인 성장구조가 있다”면서 “수도권 도심에 집중된 시내면세점만 급격하게 성장해 서울, 인천 제주의 면세점 매출액이 전체 매출액의 94%에 달하고 다른 지역은 면세점 시장 성장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가 요원하다”고 말했다.

이어 “면세점 판매 품목 중 국산품 비중도 30% 수준을 넘지 못하고 있다”면서 “면세점 시장 성장이 국내 소비를 증진시키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국산품 판매 비중을 늘릴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견혜 기자
산업부
박견혜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