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황
대형은행 6월 주택담보대출 4조 늘었다
  • 장가희 기자(gani@sisabiz.com)
  • 승인 2016.07.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최대...금리인하, 집단대출 영향

견본주택을 찾은 시민들이 단지 모형을 관람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시중은행에서 지난달 주택담보대출이 4조원 넘게 증가했다. 월별 증가액이 4조원을 넘어선 건 올 들어 처음이다. 올해 상반기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13조원을 돌파했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우리ㆍKEB하나ㆍ농협 등 5대 대형은행의 6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64조1461억원으로 5월보다 4조84억원 늘었다.

올 들어 최대 증가 폭을 보인 5월 증가액 3조5000억원을 상회하는 수치다. 이는 안심전환대출로 9조원(유동화 금액 포함) 정도 늘어났을 것으로 보이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최근 6년간 6월 증가액으로는 최대 규모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6월 증가분은 1조2000억~2조5000억원 수준이었다.

대출금리가 하락한 데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영향을 받지 않는 집단대출이 늘면서 올해 6월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5대 은행 분할상환방식 주택담보대출(만기 10년 이상)평균 금리는 5월 기준 연 2.87~3.06%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 기준인 코픽스 금리가 하락 중인 데다가 지난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려 6월 대출 금리는 더 떨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장가희 기자
장가희 기자
gani@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