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0일 [Mon]

KOSPI

2,053.79

1.06% ↓

KOSDAQ

670.39

2.18% ↓

KOSPI200

265.35

1.0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경찰 수사 넘어 국감 공세에도 꿋꿋…황창규 KT회장 교체 위기 넘어섰나

의원들 날선 지적에도 공격적으로 맞서 눈길…“교체 위기 넘긴 것 아니냐”평가도

황창규 KT회장(맨앞)이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번 국정감사는 사실상 주요 기업인들이 모두 빠진채 진행되고 있지만 황창규 KT회장은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국감 출석을 피하지 않았고, 또 나가서도 의원들의 질타에 당당히 맞서는 모습이었다. 사실상 황 회장이 교체위기를 벗어나 안정기에 접어들었음을 방증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10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감장의 주인공은 황창규 회장이었다. 그는 쏟아지는 의원들의 질의에 당황하지 않고 강 대 강으로 맞받아 치는 모습이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제기한 주주총회 예행연습 의혹과 관련해선 주총모의 연습은 어느기업이나 한다. 삼성전자에 있을 땐 더 했다는 식으로 응수했다. 국회의원들에게 쪼개기 후원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이 자리에서 답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맞받았고, 노조에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고 지적하자 “2노조에서 나오는 성명일 것이다. 직원 30명 정도로 구성된 노조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황 회장의 이 같은 자신감 있는 모습은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란 해석이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여당 인사는 그날 황 회장의 모습은 이런저런 내홍에도 자신은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커 보였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업계에선 그만큼 황 회장이 주요 고비를 모두 넘긴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는다. 한 이동통신업계 인사는 그나마 가장 큰 위기가 경찰 수사였는데 사실상 넘어가지 않았느냐이번에 보니 중간에 큰 변수가 생기지 않는 이상 황창규 회장이 임기 전 내려올 것 같진 않다고 전했다.

 

황 회장은 이번 정권이 들어섬과 동시에 사실상 교체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정권 교체와 함께 KT수장이 바뀌는 것이 일반적이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비선실세 논란에도 이름이 오르내렸기 때문이다. 허나 황 회장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연임에 성공했다.

 

이후 국회의원 쪼개기 후원의혹 관련 경찰 수사라는 위기가 찾아온 후에도 그는 건재하게 자리를 지켰다. 경찰이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되면서 사실상 안정기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국감에서의 자신감 있는 모습이 나오며 황 회장이 결국 남은 임기를 탈 없이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정치권 인사는 황 회장이 정말 쪼개기 후원을 했다면 후원을 받지 않은 의원만이 그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