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중소기업 생산직 평균 일급 작년보다 11.7% 올랐다

평균 일급 8만7177원…1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

올해 상반기 중소제조기업 생산직 근로자 일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2018년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에 따르면 3월 기준 생산직 근로자 평균 일급은 87177원이다. 조사 대상은 매출액이 30억원 이상이면서 종업원 10인 이상인 1200개사 대상 직종 117개의 평균 일급이었다.

 

20183월 중 평균 일급은 지난해 대비 11.7%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중소제조업 생산직 근로자의 일급은 2016년보다 4.8% 오른 78014원이었다. 이번 중소생산직 일급은 200714.2% 상승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주요 직종별로는 단순노무종사원 노임 평균이 지난해보다 4.3% 증가한 71837원으로 조사됐다. 작업반장은 11% 오른 107247원을 기록했으며 부품조립원은 6.6% 늘어난 76056, 제품출하원은 10.2% 증가한 82868원으로 집계됐다.

 

노임단가가 가장 높은 직종은 124546원으로 조사된 CAD(컴퓨터 도면 관련 설계) 설계자였다. 반면 수동물품 포장원은 73701원으로 가장 낮은 노임단가를 기록했다.

 

한편 중기중앙회가 산정한 조사 일급의 범위는 사용자가 생산직 근로자에게 지급한 기본급과 위험수당, 생산 장려수당, 자격수당 등 기본급 성격의 통상 수당이다. 주휴수당은 포함되지 않았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시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되는 노무비 산정의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발표된 일급은 오는 15일부터 적용된다. 

 

2018년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