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11월 25일 [Sat]

KOSPI

2,544.33

0.28% ↑

KOSDAQ

792.74

0.51% ↓

KOSPI200

335.44

0.28% ↑

SEARCH

시사저널

기업

산 권력 잡는 롯데 수사, 죽은 권력 MB 의혹 손대나

롯데홈쇼핑 후원금 관련 전병헌 靑수석 소환 임박…정치보복 부담 덜은 檢, 제2롯데월드 본격 수사 나설지 주목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바레인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 승용차에서 내리고 있다. / 사진=뉴스1

롯데홈쇼핑의 한국e스포츠협회 후원금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만간 전병헌 정무수석을 직접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권 최고 실세에 대해서까지 거침없는 수사가 이어짐에 따라, 과거 정권에서 특혜 시비가 불거졌던 롯데월드타워 인‧허가 관련 의혹 수사 역시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첨단범죄수사 1부는 롯데 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건네고 방송 재승인 문제를 해결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전 수석의 전 보좌진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전 수석이 해당 의혹에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직접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건과 관련, 어떤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고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심정”이라며 해당 의혹 관련 여부에 대해 줄곧 부인해 왔다.

여권은 전 수석에 대해 거침없는 수사가 이뤄지자 다소 당혹스러워 하면서도 일단 수사 결과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전 수석과 가까운 한 여당 관계자는 “일단 수사결과를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며 말을 아꼈다.

이처럼 롯데홈쇼핑에 대한 수사가 힘을 받자 이명박 전 대통령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롯데월드타워 인허가 관련 건 역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 재계 핵심 관계자는 “해당 수사가 결국 롯데 관련 야당 사정을 위한 사전포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롯데 수사는 이미 전 정권에서 이뤄졌던 것인 만큼, 상황변화에 따라 본격적으로 다시 수사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분석이 나오는 것은 검찰이 정치보복 수사 논란에서 자유로워질 가능성이 높은 탓이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전 방위적으로 수사 중인 검찰은 최근 들어 야당으로부터 정치보복 수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특히 수사 대상 인물들이 잇따라 목숨을 끊는 상황이 오자 검찰 수사는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롯데홈쇼핑에 대한 수사는 검찰이 ‘롯데수사=MB수사’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이를 계기로 검찰이 제2롯데월드 건설 의혹과 관련한 부분을 파고드는 것 역시 한결 정치적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제2 롯데월드는 건설 초기 당시 성남비행장 이착륙 안전 문제로 허가를 받지 못했다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제2롯데월드 신축 방안 모색을 지시한 후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2롯데월드타워 인허가 문제는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이미 한 차례 들여다본 바 있어 큰 어려움 없이 수사가 가능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달 27일 문무일 검찰총장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2롯데월드 인허가와 관련 “구체적 범죄 혐의가 발견되면 엄중히 수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바레인으로 출국하며 “지난 6개월 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나 정치적 보복이냐라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