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르웨이, 자율운항선박·로봇 공동 개발한다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산업 부문 양해각서 4건 체결···한국 조선사 기술 2건 인증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총리 관저에서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 전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총리 관저에서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 전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노르웨이가 자율운항 선박, 로봇 분야 등 미래 핵심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양국이 정상회담을 계기로 자율운항 선박, 로봇 분야 등 4건의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체결한 양해각서는 자율운항 선박 개발 공동연구 합의서(삼성중공업), 시추선 자동화 기술 공동개발 MOU(삼성중공업), 선박의 친환경 도료 사용 MOU(현대중공업), 유럽 로봇 시험·인증 협력 MOU(한국로봇산업진흥원)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화물창 설계 시스템과 현대미포조선의 친환경 LNG 벙커링선은 노르웨이의 DNV-GL사로부터 기술력을 인증 받았다.

이에 산업부는 “인증을 받으면서 향후 다양한 실선에 적용할 수 있는 기본 토대를 마련했다”며 “자율운항 선박, 시추선 자동화, 선박용 친환경 도료(페인트), 로봇의 시험 인증 등 미래성장 핵심 분야에서 공동개발 등의 협력을 강화해 미래를 준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노르웨이는 친환경·스마트 선박 기자재, 자율운항 등 미래 선박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갖고 있다.

산업부는 노르웨이의 경우 선박 기자재 수출, 한국은 선박 수출 등 양국이 상호보완적 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이번 조선 분야 협력 확대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노르웨이가 발주한 선박의 50% 이상을 한국이 수주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한-노르웨이 수교 60주년을 맞은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산업계가 친환경, 스마트 선박 및 로봇 분야 기술에 대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국 산업계가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해 공동연구와 기술개발, 인증과 표준 등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달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