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 긴장감···현대重-노조, 한마음회관 앞 ‘칼끝 대치’
조선
‘일촉즉발’ 긴장감···현대重-노조, 한마음회관 앞 ‘칼끝 대치’
  • 울산=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3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력 투입시 울산지역 연대파업”···회사 주총 강행 의지 밝혀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31일 오전 8시 30분 현대중공업 노조 등과 흰색 헬멧을 쓴 회사 주총준비요원, 질서유지요원 그리고 경찰 등이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대치 중이다 / 사진=김도현 기자
31일 오전 8시 30분 현대중공업 노조 등과 흰색 헬멧을 쓴 회사 주총준비요원, 질서유지요원, 그리고 경찰 등이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대치 중이다. / 사진=김도현 기자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신설법인 ‘한국조선해양’ 분할을 위한 현대중공업 주주총회가 오늘(31일) 오전 10시로 예고된 가운데, 노조의 점거를 해산하고 이를 강행하기 위한 사측의 움직임이 본격화 됐다.

이날 오전 7시 40분을 기해 주주들과 주총준비요원, 질서유지요원 등 500여명이 한마음회관 앞에 집결해 노조 측에 점거를 풀어줄 것을 요구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경찰병력들이 대열을 맞췄다. 이에 노조는 거부의사를 밝히며 오전 8시 30분 현재 대치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울산지방법원은 ‘주총장을 봉쇄해선 안 된다’는 판단을 내리고 집행관을 파견해 이 같은 내용을 노조에 전달했다. 해당 업무방해금지 가처분 판결이 효력을 발휘하는 오전 8시, 노조 측은 경찰 등과의 대치지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이라도 법인분할을 철회할 경우 점거를 풀겠다”고 시사했다.

같은 시각 전국금속노동조합도 “농성장에 경찰력투입 시 금속노조 울산지부와 현대차지부가 파업에 돌입할 것이며, 조합원을 농성장에 집결시키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 측은 노조의 이 같은 선언에도 주총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물리적인 충돌가능성도 점쳐진다. 아울러 주총이 성사되더라도 파업 역시 장기화 될 조짐이다.

울산=김도현 기자
산업부
울산=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