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황
성수전략정비구역, ‘50층 마천루’ 향해 잰걸음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0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지구 조합설립, 사업궤도 안착···1·4지구 건축심의 재개 기대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수전략정비구역’이 50층 높이 ‘마천루 아파트’ 꿈을 향해 한걸음 더 나아간 모습이다. 사업진행에 걸림돌이었던 2지구가 조합을 설립함에 따라 ‘정비사업 일몰제’ 사정권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의 마지막 퍼즐이 맞춰지면서 재개발 사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성동구청은 최근 성수전략정비구역 제2지구(성수2지구) 재개발 조합설립을 인가했다. 2지구에는 13만1980㎡ 규모 부지에 지상 최고 50층, 9개 동, 1907세대(임대 325세대)가 조성될 예정이다. 이곳은 2011년 2월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사업 속도가 지지부진해 ‘정비구역 일몰제’ 대상 지역에 포함됐다. 정비구역 일몰제는 2012년 1월30일 이전에 추진위원회 승인을 얻은 사업장이 지난 2일까지 조합을 설립하지 않으면 정비구역을 해제하는 제도다. 2지구 추진위는 지난 1월 총회를 열고 조합설립 인가를 신청했다.

2지구가 가까스로 일몰제 위기를 피하면서 성수전략정비구역 재개발 사업도 활기를 띌 전망이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4개 지구 중 1·3·4지구가 지난해 일찌감치 조합 설립을 마쳤다. 1·4지구는 건축심의를 진행 중이고, 3지구는 지난달 건축심의 전 단계인 교통영향평가를 통과했다. 하지만 2지구의 더딘 사업 속도는 전체 사업의 발목을 잡았다. 앞서 서울시가 성수전략정비구역의 규모가 큰 만큼 개별 개발이 아닌 통합 개발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4지구와 1지구가 각각 지난해 3월과 6월 상정한 건축심의가 중단된 이유도 이 때문이다.

걸림돌이었던 2지구가 사업 궤도에 들어서면서 1·4지구 조합 내에서는 건축심의 재개 기대감이 돌고 있다. 이흥수 성수전략정비구역 4지구 조합장은 “2지구가 조합을 설립하면서 서울시에서 제기했던 문제가 해소됐다”며 “코로나19가 사태로 당장은 진행되기 힘들겠지만 올해 안으로 건축심의가 통과될 수 있도록 성동구청·서울시와 최대한 조율을 해나갈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강북·강남 한강변 지역을 통틀어 50층 높이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유일한 정비사업지다. 이곳은 오세훈 시장 시절인 2011년 ‘한강 르네상스’ 계획의 일환으로 전략정비구역(성수·여의도·합정·이촌·압구정)으로 지정됐다. 현재 성수를 제외한 4개 지역은 모두 해제된 상태다. 당시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일부 부지 기부채납 조건으로 용적률 314%를 적용해 최고 50층, 평균 30층의 아파트를 짓는 정비계획안을 통과시켰다. 한강변 아파트 층수를 최고 35층으로 규정한 ‘2030서울플랜’이 나오기 전에 지정됐기 때문에 50층 높이 아파트 건립이 가능하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여기에 성수전략정비구역은 강남 접근성이 우수해 입지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수대교·영동대교·강변북로 등을 통해 5분 안에 강남권 진입이 가능하고, 2호선 성수역·뚝섬역, 분당선 서울숲역 등 3개역이 인접해 도심권 이동이 용이하다. 또 강북에서 보기 힘든 한강변 평지에 자리했다. 한강변 라인 중 개발 잠재력이 가장 큰 지역으로 꼽히면서 성수전략정비구역 내 3.3㎡(구 1평)당 대지지분 가격은 이미 1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