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2019 A-awards 예능인
  • 이주영, 이광훈 아레나 기자(brandcontents@sisajournal-e.com)
  • 승인 2020.01.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남녀노소 누구에게 물어도 2019년의 최고는 장성규일 게 틀림없다.
JTBC 아나운서에서 예능형 아나운서로, 그리고 프리랜서 선언을 한 방송인으로 거듭난 장성규. 더욱이 미래형 플랫폼에서 “워크맨”이라는 ‘대박’을 터트렸다. 혁신적이지 아닐 수 없다.
빨간색 패턴 턱시도 재킷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  /사진=레스

 

2019년 4월 프리 선언을 했다. 단박에 정상급 스타가 됐다. 빵 터진 해. 예상치 못한, 최고의 한 해로 기억될 것같다. 한 방송국의 아나운서가 되는 게 꿈이었던 내가 퇴사하는 데는 굉장한 용기가 필요했다. 그 용기가 불러온 어마어마한 나비 효과의 해!

애초부터 아나운서가 꿈이었나? 그것보다는 단지 방송에 나오는 이들에 대한 로망, 선망이 있었다. 어렸을 때부터. 그걸 부정했던 건 자존감도 낮고,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판단해서였다. 그래서 도전조차 생각지 않았던 거다. 27세 때까지 난 공인회계사(CPA) 준비를 하던 사람이었으니까.

정작 아나운서가 되고 나니 어땠나? 어우. 너무 꿈만 같았다. JTBC에 감사할 따름이었지. MBC <일밤-신입사원>에서 떨어진 사람을 잘 봐주신 거고, 같이 해보자고 손을 내밀어준 거니까.

하지만 장성규를 뉴스에서 본 적은 별로 없다. 아침 뉴스 앵커도 10개월가량 했는데! 보지 못했나? 하하. 애초 예능형 아나운서로 생각하고 뽑아주신 게 아닐까? 아무튼 나를 구원해주셨다.

각설하고 지금의 장성규를 만들어준 건 뭐라 해도 유튜브에 업로드되고 있는 <워크맨>이다. 김학준 CP 쪽에서 어떤 제안을 했나? 일단 <와썹맨>을 재미있게 봤다. 그 방송을 만든 팀에서 제안이 오면 한번 해보고 싶다는 호기심이 있었다. 언젠가 김학준 CP, 고동완 PD와 술자리를 가진 적이 있다. 직업 체험 콘셉트의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라고 했다. 사실 나도 현장에서 부딪히는 쪽에 더 강점이 있지 않나라는 생각을 했고, 그렇게 시작됐다. 프리 선언 전의 일이었다.

 

진회색 수트·터틀넥 니트·패턴 머플러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 /사진=레스

 

“실제로 과거의 꿈은 다 이루었다.

이제는 일을 하면서 나로 인해 가족과 주변 사람이 행복해지는 게 꿈이다.”

 

 

<워크맨>은 정말 ‘극한 직업’을 떠올리게 한다. 시쳇말로 ‘빡세게’ 일하던데. 맞다. 그런데 내가 그런 걸 좋아한다. 그 속에서 도출되는 의외성을 좋게 봐주신다는 걸 알기도 했고. 일전에 <김국진의 현장박치기>라는 프로그램을 했었는데, 그때내 모습을 보며 미국의 코넌 오브라이언을 떠올리시는 분들도 있었다. “넌 코넌처럼 가라!” 이런 이야기를 PD 선배들로부터 듣기도 했다. <워크맨>은 그런 부분이 구현된 방송이 아닌가 싶다.

<워크맨>에서 당신의 애드리브가 대단해 보였다. 예를 들어 주유소 알바에서 람보르기니로 라임을 맞추는 것도 그렇고. 연출하는 고동완 PD와 나의 개그 코드가 잘 맞는다. 동시에 그의 디렉팅도 나와 찰떡궁합이다. 람보르기니를 보자마자 단어 몇 개가 떠올랐다. “람보르기니, 오니기리, 김기리, 기리보이, 기리기리 기억되리.” 하하. 애국가잖아. (아닌데?) 하하하하하(장성규 특유의 웃음소리). 애국가 아니었어? 캐럴이구나.

이제 가정에 큰 경제적 도움을 주는 든든한 가장이 됐겠다. 맞다. 아내의 태도도 많이 달라졌고. 하하하하하. 농담이다. 아내는 항상 나를 인정해준 우군이다. 초등학교 때부터 나를 봐온 사람이니까. 내 인생 그래프가 고저가 있긴 했지만, 지금 이 정도로 급상승할 줄은 몰랐을 거다. 정말 신기해하고 재미있어 한다.

갈색 후디 코트·수트·터틀넥 니트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사진=레스

 

장성규 스스로 바라보는 자신의 모습은 어떤가? 나는 일단 내 인생에 대한 기대가 별로 없었다. 그냥 아무 회사나 들어가서 직장 생활 꾸준히 하는 걸 목표로 했던 평범한 사람이었다. (회계사 시험 준비도 그런 의미에서?) 맞다. 나보다 웃기고, 잘생기고, 재미있는 분들이 얼마나 많나. 지금 나는 가진 것보다 더 많이 누리고 있다는 걸안다. 그래서 신기하고, 나의 하루하루가 감사하다.

빵 터졌을 때 MBC 라디오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로 ‘뀨디’가 되었다. 엄청난 일정을 소화하며 매일 라디오를 하기란 쉽지 않다. 다른 건 몰라도 이것만은 반드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아나운서 준비할 때부터 어느 방송국이라도 관계 없으니내 라디오 프로그램을 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이 있었다. 그게 이루어진 것이다. 그리고 TV 프로그램 하나를 줄이면서도 이걸 하겠다고 생각했다. 과거의 장성규를 버리지 말자라는 다짐, 그때의 장성규가 가진 꿈을 바쁜 일정 때문에 버린다면 그건 나 자신에 대한 실례라고 생각했다.

<나 혼자 산다>였나? <전지적 참견 시점>이었나? 아무튼 그프로그램에서 라디오 첫 방송 때 아들과 통화하며 울었던 장면이 기억난다. 나는 결혼해서 <전지적 참견 시점>이다. <나 혼자 산다>는 솔로만 나오고. 나는 다 같이 산다. 신기했다. 더욱이 아들 목소리를 들으니까 마음속에서 무언가가 훅 올라오더라.

그런 장성규에게 일이란? 또 가족이란? 일단 두 가지 다 소중히 다뤄야 한다. 어느 한쪽에도 실례를 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너무 바빠서 아내에게, 아들에게 좀 미안하기도 하겠다. 그 미안함이 되려 나를 도와주는 것 같다. 허튼짓을 해서 미안해진 게 아니라 가족과 함께하기 위한 일로 그런 것이니까. 아내는 그걸 이해해줄 만큼 그릇이 큰 사람이다. 미안하기 때문에 오히려 시간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더잘하려고 노력한다.

그런 아내에게 이 지면을 빌려 하고 싶은 말은? 사랑한다는말 빼고. (이)유미야! 네가 준 것 이상으로 언젠가 돌려줄 거야. 그러니 조금만 기다려줘!

마지막 질문이다. 장성규의 꿈을 묻고 싶었다. 그런데 다이룬 것 같아서…. 실제로 과거의 꿈은 다 이루었다. 이제는 일을 하면서 나로 인해 가족과 주변 사람이 행복해지는 게 꿈이다. 내가 방송 일을 하는 마지막 날까지.

 

연갈색 재킷·패턴 셔츠·팬츠·손에 든 무통 재킷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 /사진=레스
니트 카디건·터틀넥 니트·머플러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br>
니트 카디건·터틀넥 니트·머플러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사진=레스

 

아레나 2020년 01월호

https://www.smlounge.co.kr/arena

FEATURE EDITOR 이주영 FASHION EDITOR 이광훈 PHOTOGRAPHY 레스

STYLIST 장유진 HAIR 하루(드엔) MAKE-UP 재인(드엔) ASSISTANT 유선호

이주영, 이광훈 아레나 기자
이주영, 이광훈 아레나 기자
brandcontents@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