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내년 한국 기업 실적회복 기대 낮아”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글로벌 경제전망 둔화에 따른 한국의 펀더멘털 압박’ 미디어 브리핑
“미중 무역분쟁 지속으로 화학, IT 업종 영향 많이 받을 것” 전망
내년 한국 연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2.1% 유지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내년 한국 기업들의 수익성 개선이 어려워 신용 여건이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한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은 올해보다는 소폭 상승할 것으로 봤다.

19일 크리스 박 무디스 기업평가 담당 이사는 이날 무디스와 한국신용평가 주최로 열린 ‘글로벌 경제전망 둔화에 따른 한국의 펀더멘털 압박’이라는 제하의 미디어 브리핑에서 이같이 진단했다.

박 이사는 “현재 24개 한국 민간기업들 가운데 절반 이상인 14개 기업의 신용등급 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며 “내년에도 일부 개선될 여지는 있으나 개선 폭은 제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특히 미·중 무역분쟁 지속으로 화학, 테크놀로지(IT) 업종이 영향을 많이 받을 것”이라며 “철강, 화학, 정유 쪽은 경기 둔화와 다운사이클(업황 침체) 영향으로 수익성이 안 좋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국의 많은 기업이 2018년 이후로 공격적 투자와 기업 인수를 해왔고 특히 정유, IT, 반도체 업종에서 호황에 힘입어 투자를 공격적으로 많이 했는데 이 부분이 재무비율 개선을 저해할 수 있어 부정적 전망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라고 설명했다.

유건 한국신용평가 기업평가본부 본부장도 “국내 기업들의 신용등급 변동 추이를 보면 2018년 이후 ‘부정적’ 전망이 더 많아지는 하향 기조로 반전했는데 내년에는 이런 기조의 강도가 더 높아질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유 본부장은 “장기화하고 있는 무역분쟁이 일부 해결 기미가 있을 수는 있지만 완전한 해소 가능성이 낮고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고 있다”며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자동차와 유통, 수요가 부진한 항공과 철강, 산업 주도권이 중국으로 옮겨간 디스플레이 등 업종의 신용도 전망이 부정적이고, 전망이 긍정적인 업종은 없다”고 진단했다.

한신평은 조선, 메모리반도체, 정유, 음식료, 제약, 통신, 해운, 호텔·면세, 석유화학, 건설은 신용도 전망이 ‘안정적’인 업종으로 분류했다.

무디스는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종전대로 2.1%를 유지했다. 크리스티안 드 구즈만 정부신용평가 담당 전무는 “한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 등으로 인해 올해의 2.0%보다는 미미하게 나아질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그는 “수출, 특히 반도체 부문에서 수출량이 크게 축소되는 양상을 보이지 않고 바닥을 치고 올라오는(bottoming-out) 형태의 현상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정부의 재정·통화정책으로 인해 국내의 전반적인 수요도 꽤 안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내년 한국 기업들의 수익성 개선이 어려워 신용 여건이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 사진=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내년 한국 기업들의 수익성 개선이 어려워 신용 여건이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 사진=연합뉴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