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새로운 K5의 얼굴, 이렇게 생겼다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체 커지고 샤크스킨 패턴 그릴 적용
k5
3세대 K5. /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신형 K5’의 외장 디자인을 12일 공개했다. 상어가죽을 연상시키는 샤크스킨 패턴의 그릴과 확대된 차체 등이 특징이다.

4년 5개월 만에 나오는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인 3세대 K5는 ‘타이거 노즈(Tiger Nose)’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경계를 허물고 모든 조형요소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형태로 구현했다. 기아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그릴에서 전면부 전체로 확장시켰다.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보다 가로 너비가 크게 확장됐는데, 향후 출시되는 기아차의 신차에 순차 적용될 기아차 차세대 디자인 정체성이다.

라디에이터 그릴 패턴은 상어껍질처럼 거칠고 날카로운 외관을 갖췄지만 부드러운 촉감을 갖춘 직물인 ‘샤크스킨(Shark Skin)’을 모티브로 삼아 디자인했다.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은 바이탈 사인(Vital Sign)을 연상시키는 그래픽으로 디자인됐다. 프론트 범퍼는 쾌속선(Hydro Foil)이 파도를 일으키며 물 위를 빠르게 달려 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3세대 K5는 2850mm의 동급 최대 수준 휠베이스(축거)와 기존 대비 50mm 늘어난 전장(4905mm), 25mm 커진 전폭(1860mm) 등 확대된 제원을 통해 공간성이 크게 향상됐다. 20mm 낮아진 전고(1445mm)로 다이내믹한 스포티 세단의 모습을 갖췄다.

또 고유 디자인적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측면 유리 크롬 몰딩을 기존보다 더 두껍게 하고 트렁크 리드까지 길게 연결했다.

후면부 디자인은 전면부와의 연결성을 강조했다.

리어콤비램프(후미등)는 좌우가 리어 윙 형상으로 연결돼 넓고 안정적인 느낌과 함께 스포티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좌우 두 리어콤비램프를 연결하는 그래픽 바는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점등 패턴으로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했다.

트렁크 리드는 블랙 투톤 처리로 과감하게 축소됐고 측면 유리 크롬 몰딩은 투톤의 경계로 이어져 넓은 트렁크를 가진 세단의 편의성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패스트백의 이미지를 극대화했다는 게 현대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3세대 K5는 다음달 출시된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