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범기 방치 논란’ 울트라 코리아 “적극 제지했다” 반박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음악 축제서 욱일기 두른 일본인···주최 측이 방치했다는 주장 제기
주최 측 “통합·포용·관용 지향···일본인 신원 파악해 공식 사과 받아 낼 것”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전범기(욱일기)를 몸에 두르고 돌아다니는 일본인. /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SNS 갈무리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전범기(욱일기)를 몸에 두르고 돌아다니는 일본인. / 사진=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SNS 갈무리

경기도 용인에서 열린 대형 음악축제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일본인이 전범기를 몸에 두르고 돌아다녔지만 아무런 제재가 없었다는 주장에 대해 주최 측이 전면 반박했다.

울트라 코리아 주최 측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욱일기를 들고 온 한 일본 관객의 행위로 공연관람에 불편을 끼친 점에 유감과 사과를 표한다”면서도 “발견 즉시 1차적으로 경호담당 스태프가 제지했고, 2차적으로 주최 측 직원 여러명이 직접 투입돼 행위를 중단 시켰다”고 밝혔다. 주최 측이 해당 관객을 방치했다는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이어 “공연장 휴대 품목에 욱일기와 같이 비상식적이거나 정치적 성향을 띈 깃발 또는 캠페인을 금지하고 그 행위에 적극 반대한다”며 “‘주최 측의 조치가 없었다’는 근거 없는 비난과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일본 관객의 신원을 파악해 공식 사과를 받아낼 것이라고 울트라 코리아 측은 밝혔다.

앞서 지난 7일~9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울트라 코리아 2019’에 참석한 일본인이 욱일기를 몸에 두르고 돌아다녔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한국 알리기 활동을 하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SNS에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나라 내에서 벌어질 수 있나”며 “축제 관계자들은 당연히 이런 상황을 저지해야 마땅했고 더 반항을 한다면 축제장에서 끌어냈어야 했다”고 적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일본인과 주최 측의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