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제스쳐 취한 시진핑···“트럼프는 내 친구, 미중관계 붕괴 원치 않아”
국제경제
협상 제스쳐 취한 시진핑···“트럼프는 내 친구, 미중관계 붕괴 원치 않아”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0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주석 “미·중 관계가 붕괴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연례 국제경제포럼 총회에 시진핑 주석이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연례 국제경제포럼 총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했다./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러시아를 순방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내 친구’라고 부르며 무역전쟁 협상 타결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았다.

7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연례 국제경제포럼 총회에 참석, 트럼프 대통령도 무역전쟁 등으로 양자 관계가 더 악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미·중 간 무역에서 균열이 있기는 하지만, 우리는 상호 밀접하게 연결돼있다”면서 “우리는 투자 흐름과 무역 관계를 공유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중 관계가 붕괴(disruption)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우리는 그럴 의향이 없고, 우리의 파트너들도 마찬가지”라면서 “내 친구 트럼프 대통령 역시 그러한 의향이 없다. 나는 그에 대해 확신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이 공개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친구’라고 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 통신 역시 같은 맥락에서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은 내 친구”라고 말했다면서 시 주석이 중국어로 발언한 내용이 러시아어로 통역됐고 자신들이 이를 다시 영어로 번역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기자들을 만나 “중국과의 대화에서 흥미로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면서도 “적절한 시기에 대중 관세를 대폭 인상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양국 간 무역전쟁이 ‘강 대 강’ 대치 국면을 이어가는 가운데, 양국 정상은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로 만날 예정이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