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이주열 총재 “조동철 위원 소수의견, 금리인하 신호 아냐”
  • 이기욱 기자(gwl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3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금리 인하 ‘시기상조’ 입장 유지···“가계부채, 이미 상당히 높은 수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이기욱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이기욱 기자

 

금융통화위원회 내부에서 소수의견이 나옴에 따라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금리인하 논의는 시기상조”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이 총재는 31일 한은 본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소수의견은 말 그대로 소수의견일 뿐”이라며 “이를 금통위 전체의 시그널(신호)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총재를 비롯한 금통위원들은 전체회의를 열어 한은 기준금리를 기존 1.75%에서 동결하기로 결정했으며 그중 조동철 금통위원은 0.25%포인트 인하 의견을 제시했다.

이 총재는 “거시금융과 금융안정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봤을 때 지금은 아직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니다”며 “지난 1분기 성장률은 부진했지만 앞으로는 수출과 투자의 부진 정도가 완화되고 재정정책 등에 힘입어 성장흐름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낮은 물가 오름세도 하반기로 가면서 조금씩 높아질 것”이라며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디플레이션 우려는 과도하다”고 진단했다.

금융안정과 관련해서는 지속적인 가계부채 관리를 강조했다. 최근 가계부채 증가세가 둔화되고는 있지만 이미 높은 수준에 도달해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금융안정 상황을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가 가계부채인데 가처분소득, 명목소득증가율, GDP 등 다른 어떤 지표와 대비해 보더라도 여전히 과하다”며 “금융안정 상황은 단기간에 해소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가계의 소득이 늘어나는 범위 내에서 가계부채가 늘어날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거시경제 흐름과 금융안정 상황을 균형있게 고려하면서 통화정책을 운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추경, 지출확대에 맞춰 한은도 완화정책을 사용해야 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 총재는 “거시정책에서 엇박자가 날 경우 서로의 정책 효과가 반감되거나 경제 주체들에게 혼돈을 줄 수 있는 것은 맞다”며 “하지만 지금의 통화정책은 충분히 실물경제 활동을 지원 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국민 경제에 가장 바람직한 순기능을 가져오도록 하는게 중요하다”며 “반드시 (정부와) 같은 시기에 같은 방향으로 나가야 하는지는 생각해볼 문제”라고 밝혔다.

이기욱 기자
금융투자부
이기욱 기자
gwle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