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90일 휴전’ 기간 연장···“트럼프·시진핑 3월 정상회담서 최종 합의”
미국
美·中 ‘90일 휴전’ 기간 연장···“트럼프·시진핑 3월 정상회담서 최종 합의”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중 무역협상서 상당한 진전 이뤘다”···추가 진전 위해 마러라고서 정상회담 계획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류허 중국 부총리와 면담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전쟁 협상 시한인 ‘90일 휴전’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최종 합의를 이루기 위한 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미국이 중국과 중요한 구조적 이슈들과 관련한 무역협상에서 상당한 진전(substantial progress)을 이뤘음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이 이슈들은 “지식재산권 보호, 기술이전, 농업, 서비스, 환율, 많은 다른 이슈들을 포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매우 생산적인 회담의 결과로 나는 현재 내달 1일로 예정돼 있는 미국의 관세 인상을 연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기간을 얼마만큼 연장할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양쪽이 추가적인 진전을 이룬다는 가정 하에 우리는 시진핑 주석과 마러라고에서의 정상회담을 계획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러라고는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리조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에 여러 국가 정상을 초청한 바 있으며 취임 후 시 주석과의 첫 정상회담도 2017년 4월 이곳에서 열었다.

미국은 지난해 5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했고 이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또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지난해 12월1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90일 무역협상 기간이 끝나는 오는 3월2일부터 이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위협해 왔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