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망언에 분노 느껴···폄훼 시도에 맞설 것”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광주지역 원로 오찬 간담회···“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청와대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과 관련해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낮 12시부터 70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오찬에서 “광주 어르신들이 추운 날씨에도 5·18 역사 왜곡을 바로잡으려는 모습을 보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송구스러운 마음이 들었다”며 “상처받은 5·18 영령과 희생자, 광주 시민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 기념식에 참석해서 5·18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한 바 있다.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라며 “광주시민들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할 것”이라며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