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NN "美, 북한에 연락사무소 설치 구체적 논의 중"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19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어 구사 연락관 파견 검토 중
연락사무소 설치 시, 공식적 외교 관계 첫걸음
합의는 아직, 상응 조치의 일환으로 나올 가능성 높아
지난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북한과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18일(현지 시간) 미 CNN방송은 북·미가 서로 연락관을 교환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논의 중이라고 복수의 고위급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이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미국 측에서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고위급 외무공무원의 인솔하에 여러 명의 연락관이 북한에 연락 사무소 설치를 위해 파견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보도 내용대로라면 북·미가 다가올 정상회담 의제에 연락사무소 개설을 올려둔 것을 넘어 사무소 개설을 위한 세부 논의까지 어느 정도 진행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에 미국의 연락사무소가 된다면 제한적이기는 하지만 미국의 대사관에 준하는 외교적 기능을 수행할 전망이다. 공식적 외교 관계 수립을 향한 점진적 조치가 되는 셈이다.

연락사무소 설치는 종전선언 등과 더불어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응해 내놓을 상응 조치 중 하나로 유력하게 거론됐다. 연락사무소 설치가 합의되면 70년간 이어져 온 북미 적대관계 종식의 신호탄으로 평가될 전망이다.

다만 아직 북·미가 연락사무소 개설에 합의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따라 건네질 상응 조치의 일환으로 미국이 그려둔 ‘연락사무소 설치 로드맵’을 두고 북·미 간에 의견 교환이 이뤄지는 상황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