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서비스
대한항공, 지난해 매출 12조6512억원···사상 최대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30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6924억원 전년 比 27.6%↓···유가 상승 등 유류비 부담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지난해 대한항공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다만, 유가 상승 등 유류비 증가로 영업이익은 후퇴했다. 

대한항공은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7% 증가한 12조6512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창사 이래 최대 매출 규모다.

특히 여객사업에서 매출액이 전년 대비 10% 증가했다. 회사 측은 국내·외 여행수요 증가 및 신시장 개척,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JV) 본격 시행에 따른 시너지 효과, 인천공항 제2터미널 이전에 따른 고객 편의 증대 등으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화물사업 매출액도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에도 운송품목 다변화, 수익성 위주 영업전략을 내세워 전년 대비 7% 증가했다.

반면 지난해 영업이익은 6924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27.6% 감소했다. 지난해 급격한 유가 상승으로 유류비가 전년 대비 6779억원이 늘어났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매출액은 늘었지만 당기순손실은 803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말 평가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차손실 발생 등으로 적자전환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올해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효과 및 신기재 활용에 따른 운영 효율성이 본격화될 것으로 본다”며 “최근 유가 하락 추세 등을 감안할 때 유류비 감소로 인한 우호적 영업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