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8년만의 귀환···쌍용차, ‘코란도’ 3월 출시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2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젝트명 'C300' , 신차명 '코란도'로 확정··티저 이미지 공개
‘로&와이드’ 스탠스로 세련된 도심형 SUV 스타일 추구
코란도 티저 이미지 / 사진=쌍용차
코란도 티저 이미지 /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코란도C 후속 신차의 이름을 ‘코란도’로 확정, 오는 3월 출시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홍보전에 나섰다. 쌍용차는 올해 티볼리를 기점으로 렉스턴, 코란도 브랜드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완성, 내수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28일 쌍용차는 프로젝트명 ‘C300’으로 개발해 온 신차 이름을 코란도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코란도(C300)는 지난 2011년 출시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란도C' 이후 8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후속 신차다. 

쌍용차 관계자는 "코란도는 한국 SUV를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스포츠, 투리스모 등 다양한 모델들을 아우르며 한국 최장수 자동차 브랜드의 가치를 계승, 발전시켜 왔다"며 "완전히 새롭게 거듭난 새 모델은 '뷰:티풀' 코란도를 표방한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코란도가 추구하는 '뷰:티풀' 컨셉트는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화려한 디지털 인터페이스 다른 모델에서 비교할 수 없는 최첨단 기술 기대를 뛰어넘는 즐거움과 신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하는 다재다능함을 의미한다. 

이날 쌍용차가 공개한 코란도 티저 이미지에도 이 같은 디자인 철학이 담겼다. 특히 글로벌 SUV 디자인 트렌드인 '로&와이드' 스탠스가 적용돼 가로로 넓고 낮게 깔린 차체 비율이 적용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측면 디자인은 전·후면의 숄더윙과 함께 역동성을 표현, 안정감과 세련미를 갖춘 도심형 SUV를 표방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차별화된 스타일과 미래지향적 첨단 기술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