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성폭력 사건 몰랐고 사퇴 고민하겠다”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2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긴급 기자회견 갖고 입 열어
젊은 빙상인 연대 주장에 정면 반박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이자 전 빙상연맹 부회장이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빙상계 폭력·성폭력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이자 전 빙상연맹 부회장이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빙상계 폭력·성폭력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전명규 한국체육대학 교수가 빙상계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 알지 못했으며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고민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 교수는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폭력 등의 부분을 전부 알 수는 없다. 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상습 성폭행했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임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 심석희에게 미안하고 여러분들께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젊은 빙상인 연대의 주장에 대해서는 정면으로 반박했다. 전 교수는 “젊은 빙상인 연대가 하고 있는 행위들이 진심으로 빙상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해당 연대가 어떤 구성으로 돼 있고 어떤 사람들인지 알아봐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같은 날 젊은 빙상인 연대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추가 피해 사례를 공개했다. 이들은 심 선수의 사례를 비롯해 총 6건의 성폭력 피해사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들은 전 교수가 ‘빙상계 대부’로 불리면서 측근의 성폭력 사건 은폐에 관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석희의 기자회견을 하지 못하도록 막았다는 의혹에 대해서 전 교수는 “기자회견을 막은 게 아니라 나중에 해도 되지 않겠느냐고 말한 것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준비하고 대회를 끝낸 후 기자회견을 열면 낫겠다는 의미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 교수는 앞서 조 코치가 구속된 상황에 대해 과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그런 생각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고민해 보겠다는 뜻을 전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