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美국무부 "비핵화, 사상 첫 북미정상 약속…지켜질 것"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8.12.1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무산 위협에 양국 정상간 약속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제재와 압박이 강해지면 비핵화가 영원히 막힐 수 있다고 경고한 데 대해 비핵화는 미국과 북한 정상이 사상 처음으로 맺은 약속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지켜질 것으로 자신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17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국무부 관계자는 전날 조선중앙통신에 올라온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의 개인 명의 담화에서 미국이 대북제재·압박과 인권비판 강도를 높여 핵을 포기시키려 한다면 비핵화를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힐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사상 처음으로 양국 정상 차원에서 비핵화를 약속했다김 위원장의 약속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고 우리는 이 약속이 지켜질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전날 발표한 담화에서 국무성을 비롯한 미 행정부 내의 고위 정객들이 신뢰 조성과는 전혀 인연이 없는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과 인권소동의 도수를 전례 없이 높이는 것으로 우리가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타산하였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으며 오히려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에로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히는 것과 같은 그 누구도 원치 않는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의 이같은 반발은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에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완화되지 않고 전방위 압박이 계속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 재무부는 10일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정경택 국가보위상, 박광호 노동당 부위원장 겸 선전선동부장 등 북한 핵심 인사 3인을 인권유린과 관련한 대북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11일엔 북한을 중국, 이란 등 10개국과 함께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