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그룹, 안전한 작업장 위한 관리 시스템 강화
  • 정기수 기자(guyer73@sisajournal-e.com)
  • 승인 2018.09.21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제품 입고부터 출하까지 전 단계 모니터링…환경안전 통합회의 및 관리역량 강화 교육
금호석유화학 직원이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금호석유화학


화학물질의 안전한 유통과 보관, 그리고 사용은 금호석유화학과 같이 다양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기업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21일 금호석유화학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2016년부터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존 관리시스템을 한층 강화한 KCMS(KKPC Chemical Management System)을 구축해 총체적인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있다. 

 

금호석화의 합성고무와 합성수지 제품의 원료가 되는 부타디엔(BD), 스타이렌모노머(SM)등 다양한 원∙부자재들은 금호석화 사업장에 들어오는 시점부터 철저한 심의 및 등록 절차를 거쳐 관리되며, 유사시에는 기술기획팀과 사업장 별 환경안전팀이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금호석화는 화평법·화관법 등 관련 법규의 지속적인 개정에 따라 신규 화학물질의 사전등록 및 취급시설 개선 등 선제적인 환경안전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점차 환경안전 관련 규제와 가이드라인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중장기적 관점에서 안전환경관리 강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금호석화는 차후 이를 그룹 차원으로 확대해 주요 화학계열사들의 공통 영역에 대한 각 계열사들의 유기적인 협조를 가능케 하고, 상호 교육활동을 통한 회사 간 교류 활성화로 업무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호석화는 2008년부터 CEO(최고경영자)가 참여하는 ‘환경안전 통합회의’를 개최하고, 각 사업장 별 환경안전 프로세스를 전반적으로 톺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 각 사업장으로부터 보고받은 관리현황을 종합해 지난 반기를 평가하고, 환경 관련 정책 및 경영활동의 변화를 반영해 다음 반기 동안 전 임직원들이 공유할 핵심 키워드를 제시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회의에서는 생산현장 밖 사무실이나 출∙퇴근길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 안전 사고, 협력업체와의 상생 통한 관리감독 체계화 등을 중심으로 회의를 진행했다. 또 관리 시스템 고도화와 더불어 관리 인력의 교육도 중요한 부분인 만큼 전 사업장 환경안전팀을 중심으로 ‘안전지킴대화’ 교육을 매주 실시하고 있으며, 차후 엔지니어의 역량 강화를 위한 화학공학 실무 및 선진 안전관리 교육 프로그램 등으로 직원 교육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금호석화그룹에서 유연탄 등의 항만 하역, 보관 및 육상 운송을 담당하고 있는 금호티앤엘은 다량의 가연성 물질을 관리하는 만큼 다른 계열사에 비해 화재 사고에 더욱 많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금호티앤엘은 매월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는데, 이 때는 전 임직원이 소방시설 작동방법 등에 대한 이론과 현장 교육을 병행하는 소방안전교육과 매 분기 화재위험지역을 설정해 진행하는 소방 모의훈련에 참여한다. 이 같은 사후대처 능력과 더불어 중요한 것이 화재 예방으로, 금호티앤엘은 24시간 현장 순찰 요원 운영제도를 시행 중이다. 현장의 근로자 및 설비의 불안전한 상태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현장 순찰 요원과 환경안전 담당자가 각각 지역을 순찰 후 대조 검토하고 해당 내용을 공유하며 화재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폴리우레탄의 원료인 MDI를 생산하는 금호미쓰이화학은 올해 6월 환경부가 주관하는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금호미쓰이화학은 이번 수상과 관련해 공정 설비의 개선 및 신규 시스템 도입을 통해 증기 및 전력 사용량을 낮춰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프레온∙포르말린 등 환경 유해성분을 대체할 수 있는 MDI 등 자사 제품의 친환경 특성을 강화한 점을 인정받은 만큼 관련 연구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금호미쓰이화학의 임직원들은 이 밖에도 환경에 대한 사회∙윤리적 책임의식을 가지고 여수산단 청결 활동, 마을 정화활동, 치어 방류 행사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길을 꾸준히 모색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 직원이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정기수 기자
정기수 기자
guyer73@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