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5일 [Tue]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기업

구글, 영어권 밖 첫 카 인포테인먼트 시장 한국 공략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 한국어 처음…현대‧기아차 시판 전 차종 지원

구글은 12일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비트360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의 국내 출시에 대해 발표했다. / 사진=김률희 영상 기자

구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안드로이드 오토’가 한국에 상륙했다. 현대‧기아차​가 전 차종에 안드로이드 오토를 탑재하기로 했다. 

 

구글은 12일 서울 압구정동 ‘기아비트360’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에 소개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오토로 국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애플 카플레이를 비롯해 여타 전장업체들과의 경쟁이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에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다. 기능은 크게 3가지로 나뉘는데 내비게이션,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등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시판 중인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전 차종에 적용된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결해서 사용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애플 운영체제 사용자들은 이용할 수 없다.

구글은 12일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비트360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의 국내 출시에 대해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시판되는 현대‧기아차 전 차종에서 이용할 수 있다. / 사진=김률희 영상기자

구글은 해외에서는 구글지도를 기반으로 안드로이드 오토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지원하지만 국내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기본 내비게이션으로 채택했다. 국토교통부가 구글 국내 지도 반출 요청을 거절하면서 국내에서 구글지도의 정확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가장 큰 특징은 구글의 자연어처리 기술을 활용해서 두 손을 사용하기 힘든 운전 환경에서 음성을 통해 안전하게 제어할 수 있는 것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기능을 단순히 미러링하는 것이 아니라 차량 디스플레이 특징에 맞게 사용자인터페이스(UI) 등을 새롭게 손 봤다. 글자 크기를 키우고 UI도 단순화해 조작이 쉽도록 했다. 운전에 방해되는 영상 콘텐츠는 제외시켰다.

구글은 12일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비트360에서 안드로이드 오토의 국내 출시에 대해 발표했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오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가 안드로이드 오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사진=김률희 영상 기자

안드로이드 오토는 스마트폰과 비교해 운전중 두손이 자유롭지 못한 사용자를 배려해 음성 명령어 기능을 차별화했다. 정김경숙 구글코리아 전무는 “운전 중에 자연어를 통해 필요한 기능을 수행하면서도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스마트폰은 스마트폰에 걸맞게, 차량에서는 차량 환경에 걸맞은 방식으로 구글 인공지능(AI) 플랫폼인 구글어시스턴트를 확장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가령 구글어시스턴트에 “월드컵 축구 경기결과를 보여달라”라고 하면 스마트폰에서는 화면을 보여주고 안드로이드 오토에서는 음성으로 결과를 들려준다. 


안드로이드 오토 업데이트는 스마트폰을 통해 이뤄진다. 로렌스 김 매니저​는 “자동차 수명이 5~10년인 점을 감안하면 오래된 자동차 안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해 최신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립형 카인포테인먼트 제품은 USB에 업데이트 기능을 내려받아야하는 등 번거로운 절차가 필요하다. 이와 비교해 안드로이드 오토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반의 손쉬운 업데이트를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구글은 다른 부가적인 서비스를 구매할 필요 없이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하나면 차량 인포테인먼트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첫 선을 보였다. 3년 사이 50개가 넘는 브랜드, 500개의 차종에서 안드로이드 오토가 이용되고 있다. 12일 기준 안드로이드 오토가 제공되는 나라도 32개국이 됐다. 미국에서 첫 선을 보일 당시 현대자동차 소나타에 장착이 됐으나 모국까지 오는 데는 3년이 걸린 셈이다.

영어 외에 다른 언어가 지원된 것은 한국어가 처음이다. 그동안 안드로이드 오토는 영어만 사용할 수 있었으나 12일부터는 한국어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내비게이션 영역을 제외하면 음악, 팟캐스트 등 미디어, 문자메시지, 전화 등 커뮤니케이션 영역은 API가 공개돼 있다. 따라서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서비스하고 싶은 업체들이 개발만 하면 추가로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다.

향후에 구글은 스마트폰과 연결할 필요 없이 운영체제 자체가 자동차 안에 설치되는 방식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 창문이 디스플레이가 되고 이를 통해 차체에서 다양한 기능을 구현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구글은 ‘안전’에 가장 중점을 두고 안드로이드 오토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로렌스 김 매니저는 “운전자들을 관찰한 결과 운전하면서 스마트폰을 보며 다른 활동을 하다 아찔한 상황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알게 됐다”며 “가장 중요한 업무는 운전 자체이기 때문에 안전에 중점을 두면서도 스마트폰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