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7년 9월 19일 [Tue]

KOSPI

2,416.05

0.09% ↓

KOSDAQ

674.48

0.21% ↓

KOSPI200

318.51

0.13% ↓

SEARCH

시사저널

부동산

2분기 서울 빈 사무실 증가…계속되는 기업 이전 탓

월 임대료도 하락…강남권역은 공실 감소

서울 시내 한 오피스 빌딩의 사무실이 텅 비어 있다. / 사진=뉴스1

올해 2분기 서울 소재 빈 사무실이 늘면서 공실률이 증가하고 있다신규 오피스 공급이 늘어나는 가운데 기업들이 서울을 벗어나고 있는 탓이다.

 

15일 부동산 컨설팅업체 교보리얼코에 따르면 올 2분기 서울 오피스 시장 공시률은 8.65%로 전 분기 대비 0.24%포인트 상승했다.

 

2분기 공실을 보면 서울 강남권역을 제외하고 전 권역에서 빈 사무실이 늘었다특히 여의도권은 공실률이 10.09%로 평균치를  웃돈다이는 전 분기보다 1.52%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SK증권 빌딩인 K-타워가 신규로 공급됐고, HP빌딩에서 대량 공실 발생이 공실률 증가를 가속했다.

 

이에 영향을 받은 도심권의 공실률도 상승했다. 2분기 공실률은 9.47%로 전 분기 대비 0.09%포인트 증가했다삼성생명에이스타워서울시티타워태평로빌딩 등 규모가 큰 빌딩을 중심으로 기업들이 계속 빠져나가고 있어 공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타 권역 역시 10.4%를 기록하면서 전 분기보다 0.30%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강남권 공실률은 6.37%로 전 분기보다 0.13%포인트 소폭 하락했다파르나스 타워에 기업들이 입주하기 시작하면서 공실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임대시장의 환산 전세가격은  2369000원으로 1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공실이 감소한 강남권 환산 전세가는 2438000원으로 전 분기보다 0.19% 하락했다공실이 늘어난 여의도권은 2203000원으로 0.32%, 도심권은 2927000원으로 각각 0.05% 상승했다.

 

교보리얼콘 관계자는 도심과 여의도권의 경우 공실은 늘었지만, 신축 또는 리모델링을 통해 공급된 오피스들이 명목 임대료를 상향 조정하면서 환산 전세가가 올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