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북미 간에는 상호 경의 있어···좋은 일 많을 것”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2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미·일 정상회담···“8월, 미일 모두 좋은 큰 발표 할 수 있을 것”
트럼프 “북한문제 전진하고 있다”···아베 “북한, 국제사회 직면한 문제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일본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일본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오전 일본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무역과 북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미·일 양국 정상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긴밀한 연대를 확인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를 비롯해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 미·일의 경제, 내달 오사카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일본이 레이와(令和)시대를 맞아 첫 국빈으로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방문해 진심으로 기쁘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제 조건을 달지 않은 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군사, 무역, 북한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면서 북한 문제에 대해 “북한 문제도 전진하고 있다. 북한은 오랜 기간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점에서 (관련) 활동은 매우 적다. 북미 간에는 (상호) 경의가 있다”며 “최근 매우 작은 활동만이 행해지고 있지만 우리는 다음에 무엇이 일어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내가 취임했을 때는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실험도 이뤄져 가장 긴장이 높아졌다”며 “최근 2년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다.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이뤄지느냐가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AF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좋은 일이 많을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북한과 좋은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맞을 수도 있고 틀릴 수도 있지만 그렇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관계에 대해 “미·일 관계는 견고하며 앞으로도 이 관계를 지속하고 싶다”며 “우리는 서로를 잘 이해하고 신뢰 관계는 매우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미·일 무역에는 “매우 큰 불균형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일 무역협상에 대해 그는 “8월에 양국에 좋은, 큰 발표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본은 미국에서 많은 사업을 하고 있어 우리의 일본에서의 사업도 그(수준)에 따라야 한다. 조기에 무역 불균형을 시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란에 대해서는 “아베 총리가 이란과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만큼 어떻게 될지 보고 싶다”며 “이란도 우리와 이야기하고 싶어 하는지 모르지만, 우리도 이란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 그렇게 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가족을 면담하고,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구체적인 논의 내용을 설명할 계획이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