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투자처 못 찾는다···시중 부동자금 1000조원 육박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2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월 기준 부동자금 982조1265억원···4개월 간 약 45조원 증가
/그래픽=연합뉴스
/ 그래픽=연합뉴스

 

시중 부동자금 규모가 4개월 간 45조원가량 늘면서 올해 3월 기준 10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은행 및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현금통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부동자금의 규모가 지난 3월 기준 982조1265억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현금통화가 106조4468억원, 요구불예금이 233조5258억원,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은 539조273억원, 머니마켓펀드(MMF)는 53조 3250억원이다.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액은 49조6216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자금은 현금, 입출금이 가능한 예금 등 금융상품을 포괄하며, 시중에 유동성 자금이 얼마나 풀렸는지 나타내는 수치로 해석된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말에 이어 올 들어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부동자금은 지난해 6월 977조1781원을 기록한 이후 완연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같은 해 11월 937조4489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이후 부동자금은 다시 상승곡선을 그리다가 올해 3월 982조1265억원을 기록했다. 4개월 만에 부동자금 44조6776억원이 증가한 셈이다.

부동자금이 급증한 원인으로는 불안한 금융시장과 저금리 장기화가 꼽힌다. 부동산 시장은 물론 증시까지 찬바람이 분 데다가 올 들어 미·중 무역분쟁 등 국내외 경기에 불확실성이 가중되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식시장이 불안정하고 리디노미네이션 이야기도 나와 투자자들이 불안해진 데다가 저금리가 지속됐다"고 말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