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文대통령, 조국 경질론 일축…"특감반 비위 대처 적절"

"조사결과 나오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입장하고 있다. 앞은 조국 민정수석.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대통령 비서실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반 비위문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게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조 수석 경질론을 일축하면서 신임을 재확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감반 문제 진행 경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5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대검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는 요지의 지시를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청와대의 대처가 대체로 잘 이뤄졌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조 수석을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물음에는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특감반 문제 뿐 아니라 음주운전 등 공직기강 해이 문제가 계속 불거졌는데,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이나 조 수석이 입장을 낼 계획은 없느냐는 말에는 특별한 계획은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