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1월 17일 [Sat]

KOSPI

2,092.4

0.21% ↑

KOSDAQ

690.18

1.29% ↑

KOSPI200

271.65

0.04%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해촉' 전원책 “개혁 거부하는 정당에 미련 없다”

“한국당, 인적쇄신 못하겠다는 것” 비판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전원책 변호사는 9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해촉된 데 대해 “개혁을 거부하는 정당에 무슨 미련이 있겠나”라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년 2월 말에 전당대회를 하려면 오는 12월 15일까지 현역 의원을 잘라야 하는데 그것은 누가 봐도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결국 한국당이 인적 쇄신을 못하겠다는 것이다. 근본적인 원인은 거기에 있다”라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나를 쫓아내기 위해 명분 싸움을 하는 것인데, 자기들이 원하는 대로 해주지 않으니까 해촉을 한 것”이라며 “전권을 준다면서 계속해서 제동을 건 이유가 그것이다. 자기들 원하는 대로 일을 처리하고 싶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폭로할 내용을 폭로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모든 내막을 이야기하자면 한도 끝도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은 전 변호사와의 결별을 택했다. 한국당은 비상대책위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의 해촉을 결정한 뒤, 전 변호사에게 이를 문자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