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공정위, LGU+·CJ헬로 인수허가 결정 ‘유보’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1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전체회의서 재논의
이통사-케이블간 인수·합병 늦어져
사진=LG유플러스, CJ헬로 로고.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공정거래위원회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허가 결정을 연기했다. 통신사의 유료방송 인수‧합병(M&A) 속도가 늦어지는 분위기다. 앞서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간 합병 기일도 내년 3월로 연기됐다. 

17일 공정위와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전날 정부세종청사 공정위 전원회의에서 LG유플러스와 CJ헬로의 기업결합 심사 안건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추후 열릴 전체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지난달 10일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관련 심사보고서에서 CJ헬로 유통망에서 LG유플러스 IPTV를 판매하지 않는 방안을 3개월 안에 보고하는 조건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이달 말이나 다음 달초에 전원회의를 열 예정으로 이때 LG유플러스-CJ헬로 기업결합 안건과 SK텔레콤-티브로드 결합 안건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당사자인 LG유플러스와 CJ헬로는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이지만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통신과 방송업계는 인수 허가가 늦어지더라도 합병이 무산될 가능성은 없다고 봤다.

LG유플러스에 앞서 SK텔레콤도 티브로드 인수 일정을 연기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6일 정부 심사 일정 등을 고려해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간 합병 기일을 당초 내년 1월 1일에서 3월 1일로 연기한다고 공시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