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기업 65% ‘장기형 불황’ 판단···절반은 “내년 긴축경영”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총 8일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 발표
현재 경기 회복 국면이라는 답변은 2.4%에 불과
2020년 경영계획 기조 조사결과. / 표=경총
2020년 경영계획 기조 조사결과. / 표=경총

국내 기업 대다수가 현 경기 상황을 ‘장기형 불황’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절반가량 기업이 내년도 긴축경영에 나설 것이란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8일 발표한 ‘2020년 기업 경영 전망 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기업의 64.6%가 현 경기 상황을 ‘장기형 불황’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정 기간 경기저점을 유지한 뒤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은 19.2%였으며 ‘회복 국면에 진입했다’는 답은 2.4%에 불과했다.

이같은 위기감을 반영하듯 조사 기업들 중 상당수가 내년도 긴축경영을 펼 것이라고 답했다. 내년 경영계획 기조를 묻는 질문에 47.4%가 '긴축경영'을 하겠다고 답했고 '현상 유지' 답변은 34.1%로 집계됐다. ‘확대경영’을 하겠다는 곳은 18.5%에 그쳤다.

긴축경영에 따른 구체적 조치를 묻는 질문에는 ‘전사적 원가 절감'(29.0%)’과 '인력 부문 경영합리화'(25.0%)를 계획하는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신규투자 축소’(15.3%)와 ‘사업 부문 구조조정’(13.7%) 등이 뒤를 이었다.

내년 투자계획과 관련해선 ‘축소’ 다변이 39.4%로 가장 많았으며 ‘금년 수준’ 38.6%, ‘확대’ 22.0% 순이었다.

기업들이 긴축에 나섬에 따라 내년에도 고용시장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채용계획과 관련해 조사대상 기업 45.2%가 올해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답했고 축소하겠다는 기업은 35.6%로 집계됐다. 반면 채용을 확대하겠다는 곳은 19.3%에 그쳤다.

내년 영업이익(실적)이 올해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5.2%에 불과했고, 감소할 것이라는 답은 긍정 답변의 3배를 뛰어넘는 48.5%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경총이 11월 20∼29일 경총 회원사 및 주요 기업 206곳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이 중 300인 미만 기업이 162곳으로 78.6%였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