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지난해 세계 펀드순자산 5000억달러 감소
  • 황건강 기자(kkh@sisabiz.com)
  • 승인 2016.04.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조 3000억달러…국내 펀드 순자산은 324억달러로 세계12위
전세계 펀드순자산 상위 15개국 / 표=금융투자협회

지난해 전세계 펀드시장 순자산이 5000억달러(약572조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투자협회는 지난해 말 기준 전세계 펀드순자산 규모는 총 31조3000억달러(약 3경5822조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3년만에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전세계 펀드순자산 규모는 1년전인 2014년말 31조8000억달러(약3경6395조원)를 기록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글로벌 증시 불안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현상으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만 증가했고 나머지 모든 지역에서 감소했다. 아시아·태평양은 4360억달러(약499조20억원)가 증가했지만 유럽은 4730억달러(약541조3485억원) 감소했고 아메리카는 4680억달러(535조6260억원), 아프리카는 240억달러(약27조4680억원) 줄었다.

 

투자대상 별로는 지난해 주식형펀드 순자산이 전년 대비 3%(4040억달러) 감소한 13조1420억달러(약1경5040조원) 를 기록했다. 채권형펀드의 순자산은 5.7%(4070억달러) 줄어든 6조6780억달러(약7642조원)였다.

 

혼합형펀드는 6.1%(2380억달러) 증가한 4조1280억달러(약4724조원)이었고, MMF는 11.5%(5230억달러) 늘어난 5조570억달러(약5787조원)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중국(4810억 달러)의 펀드순자산 증가 규모가 가장 많았다. 이어 영국(1430억 달러), 룩셈부르크(330억 달러) 순으로 증가규모가 컸다. 

 

우리나라의 펀드순자산 규모는 전년 대비 130억 달러 증가한 324억달러(약3250억원)으로 전세계에서 12위를 기록했다. 반면 아일랜드(4150억 달러)와 미국(2000억 달러), 브라질(1590억 달러)은 감소규모가 컸다.

 

 

 

황건강 기자
황건강 기자
kkh@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