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지난해 채권결제대금 5340조원…전년비 6.3%↑
  • 하장청 기자(jcha@sisabiz.com)
  • 승인 2016.02.1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채권결제대금 22조원…전년비 4.8%↑
최근 5년간 채권결제대금 추이 /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채권결제대금이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채권거래 대부분을 차지하는 장외거래 채권기관결제대금이 증가한 영향이다.

 

11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증권결제대금 중 채권결제대금은 53404000억원으로 전년(50258000억원)에 비해 6.3% 증가했다. 일평균 채권결제대금도 215000억원으로 전년(205000억원)보다 4.8% 늘었다.

 

예탁원 관계자는 국채 등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주를 이뤘다특히 장외거래의 채권기관결제대금 증가가 주요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분기별 채권거래대금 추이는 증감을 반복했다. 2분기에 연간 총 결제대금의 26%에 달하는 최대 결제대금(13948000억원)을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장외 채권기관결제대금이 총액의 92.9%를 차지했다. 장외 채권기관결제대금은 49606000억원으로 전년(46639000억원)보다 6.4% 늘었다.

 

이 가운데 채권이 286620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양도성예금증서와 기업어음(CP) 결제대금 1140300억원, 전자단기사채 954200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전자단기사채 결제대금은 전년에 비해 78% 급증했다. 2013년 1월 전자단기사채제도가 도입된 이후 단기금융시장에서 안정화 및 활성화 단계에 도달했다고 예탁원은 평가했다.

 

장내 채권시장결제대금 총액은 3798000억원으로 전년(362조원)보다 5% 증가했다. 이는 채권결제대금 총액의 7.1% 규모다.

 

시장별로는 국채전문유통시장이 325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장내당일채권시장 145000억원, 장내 환매조건부채권(Repo)시장 40조원 등이다.

 

하장청 기자
하장청 기자
jcha@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