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일상된 출근길 마스크 착용···깜빡하면 지하철서 구매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강수지 PD (soo@sisajournal-e.com)
  • 최기원 PD (kiwony@sisajournal-e.com)
  • 승인 2020.05.1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혼잡도 150% 이상일 때 마스크 필수 착용
버스, 자체적으로 운영

15일 아침 출근길 사당역에서 많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서울 지하철 혼잡도가 150% 이상이면 마스크를착용해야만 지하철 탑승이 가능해졌다. 혼잡도 150% 이상 시에는 역무원이 개찰구에서부터 진입을 막는다.

만약 마스크를 깜빡한 이들은 지하철 자판기 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마스크가 판매되는 자판기는 역 화장실 주변, 승강장 등에 비치돼 있었다.

지하철과 달리 버스에서는 강제된 규정이 아직 없는 상태다. 따라서 마스크 착용 여부에 관한 규정도 버스 회사마다 달리 운영하고 있었다.

 

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