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재홍 PTR자산운용 대표 "특허가치로 보면 적자기업 적정주가 보인다"
[인터뷰] 김재홍 PTR자산운용 대표 "특허가치로 보면 적자기업 적정주가 보인다"
  • 이승용 기자(romancer@sisajournal-e.com)
  • 승인 2020.04.1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TR자산운용, 특허가치기반 기업분석으로 화제몰이···관리자산 1000억원 육박
특허정보시스템 전문기업인 위즈도메인 자회사···적자 바이오기업 주가흐름 분석에 장점
김재홍 PTR자산운용 대표
김재홍 PTR자산운용 대표

PTR자산운용이 기업의 특허가치를 분석해 투자하는 운용방식으로 자산운용업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PTR자산운용의 특허가치 기반 투자기법은 바이오기업 등 이익미실현 기업에 대한 새로운 방식의 접근법으로 부각되면서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김재홍 PTR자산운용 대표는 10일 시사저널e와 인터뷰에서 “PTR자산운용의 특허기반 투자기법은 기업가치를 판단할 때 명확한 기준이 되는 기업가치를 숫자로 제시할 수 있다”며 “이익미실현 기업 등 기존 투자이론으로서는 설명할 수 없었던 기업에 대한 투자에서 활용도가 높다”고 말했다.

PTR자산운용은 2018년 5월 신영증권 전 리서치센터장 출신인 김재홍 최고투자책임자(CIO)를 영입했고 최근에는 대표 겸직까지 맡겼다. 김 대표는 “PTR자산운용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야 하기에 책임이 무겁다”고 말했다.

PTR자산운용은 특허정보시스템 전문기업인 위즈도메인의 자회사다. 위즈도메인은 전 세계 특허기술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놓고 각종 기술의 특허침해 여부와 현황, 특허가치 등을 비교, 분석하고 있다. 현재 국내 상장기업의 85%, 미국 상장기업의 75%에 대해 특허가치를 파악했다. 위즈도메인은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 관련 정보를 금융투자업에 활용하기 위해 2017년 7월 PTR자산운용을 설립했다.

PTR자산운용은 자체적으로 PTR(Price-Technology Ratio)지수를 개발, 운용하고 있다. PTR지수는 기업이 보유한 특허 등 무형자산의 가치와 현재 기업가치를 비교한 독창적 지표다. PTR지수는 금융위원회 샌드박스를 통과하면서 혁신금융서비스로도 지정됐다. 입소문이 퍼지면서 최근 PTR자산운용의 관리자산은 1000억원에 육박하는 수준까지 늘어났다.

김 대표는 PTR지수가 기존 재무재표 기반 기업분석으로는 설명할 수 없었던 기업 주가를 해석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서 수년째 적자인 코스닥 상장 바이오기업은 재무재표 분석으로는 기업가치가 무척 낮지만 실제 주가는 적자와 무관한 움직임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김 대표는 “특허가치에 기반해 기업을 분석하면 기술특례상장 및 이익미실현기업 특례상장 등으로 증시에 입성한 기업에 대해 적절한 기업가치가 얼마인지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3월말 기준 PTR자산운용이 운용중인 한국 펀드는 올해 초보다 –2.4%를 기록하고 있다. 같은 기간 국내시장 평균 수익률이 –15.7%인 점을 감안하면 13.4%p 더 높다. 미국 펀드 역시 시장수익률보다 7.24%p, 일본펀드도 7~9.7%p 상회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미 오를 때로 오른 기업들에 투자해봐야 수익률은 한계가 있다”며 “오르기 전에 투자를 해야 수익률을 극대화할 수 있는데 PTR투자기법을 활용하면 바이오기업이나 반도체기업 주가가 저점일 때 투자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승용 기자
금융투자부
이승용 기자
romance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