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휴원 명령에도 불구…서울 강남 학원 10곳 중 9곳 정상운영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20.04.0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점검 나설 것
자료=연합뉴스
자료=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은 학원에 대해 운영 중단을 권고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서울 강남 지역 학원 10곳 중 9곳은 정상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기준 서울 관내 학원·교습소 2만5231곳 가운데 3763곳이 휴원해 휴원율은 14.9%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치동 학원가를 낀 강남·서초구의 휴원율은 8.2%에 그쳤고, 목동 학원가인 강서·양천구도 휴원율이 10.1%로 낮았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학원·교습소에 ‘운영 중단’을 권고하면서, 불가피한 경우에는 전원 마스크 착용 등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만 운영할 수 있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강사 및 학생이 전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강의 수강 시 학생 간 간격은 최소 1∼2m 이상 유지해야 한다.

정부는 현장 점검을 통해 방역 지침을 어기는 학원과 교습소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합 금지 명령를 내릴 방침이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