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올해 15대 수출 품목 7.8% 감소 우려…대책 필요”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20.04.0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인 입국금지 해제·FTA 및 통화스와프 확대 등 건의
허창수 전경련 회장. / 사진=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 / 사진=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올해 한국 수출이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경련은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무역·통상 현안 긴급 정책건의안’을 정부에 긴급 건의한다고 5일 밝혔다.

전경련 조사 결과 올 3월 코로나19가 미국과 유럽으로 확산하면서 이들 지역과 중국에서 15대 수출 품목의 올해 수출이 전년 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코로나19 사태 전인 지난해 11월 한국무역협회와 한국경제연구원이 예측했던 3.3%, 2.2% 증가와 비교해 10%포인트 이상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22.5%), 디스플레이(-17.5%), 선박류(-17.5%), 자동차(-12.5%), 섬유(-12.5%) 등의 수출이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됐다. 가전(-12.0%), 무선통신기기(-11.0%) 등의 수출 부진도 예상됐다.

다만 반도체(0.6%)와 컴퓨터(5.0%)는 비대면 접촉 증가에 따른 IT 수요 증가로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바이오헬스(25.8%)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건강 관련 수요 증가로 수출 급증이 예상됐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무역·통상 분야 정책과제를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우선 베트남 등 한국 기업인 입국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에 이를 신속히 해제하도록 정부 차원의 건강확인증 발급 등 입국 예외 허용이 가능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다자·양자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으로 수출 활로를 뚫는 것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외환위기 선제 차단을 위한 일본·EU·영국 등 기축통화국과 통화스와프 체결을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도 담았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통해 높아진 한국의 국가적 위상을 지렛대 삼아 무역·통상 분야에서도 정부가 기업 애로와 현안을 능동적으로 해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