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94명 늘어 총 1만156명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4.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입국자 감염·수도권 집단감염 사례 증가
신규 확진자 수 절반이 수도권서 발생
방역복·마스크 착용한 특별수송택시 기사 모습 / 사진=서울시
방역복·마스크 착용한 특별수송택시 기사 모습 / 사진=서울시

4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94명 늘어 총 1만156명으로 집계됐다. 해외 입국자 감염과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날 0시보다 9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의 절반에 달하는 48명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에서 23명이 새로 확진됐다. 해외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져 서울에서 22명, 인천에서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는 제2미주병원과 대실요양병원 등에서 감염 사례가 늘면서 27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그 외 강원, 충남, 경북, 경남 등에서 각 1명씩이 나왔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가 6761명, 경북이 1310명이다. 이어 경기가 562명, 서울 528명, 충남 135명, 부산 122명, 경남 108명, 인천 77명, 세종 46명, 충북 45명, 강원 42명, 울산 40명, 대전 36명, 광주 26명, 전북 15명, 전남 15명, 제주 9명이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15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17명이 추가로 확인돼 이날 신규확진자의 34%를 차지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3명 추가돼 총 177명이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 수는 전날 304명이 늘어 총 6325명이다.

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