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해외 입국자 전용' 잠실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 현장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최기원 PD (kiwony@sisajournal-e.com)
  • 강수지 PD (soo@sisajournal-e.com)
  • 승인 2020.04.0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과 검사자 접촉 없어 빠르게 진행
인천공항과의 원거리에 대한 불만도 나와

서울시는 3일부터 송파구 잠실동 잠실종합운동장에서 해외 입국자 전용 대규모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선별진료소는 기존 선별진료소와 달리 워크스루(도보 이동형) 방식으로 운영된다. 장갑이 달린 투명색 가림판이 있어 의료진과 검사자는 분리된 상황에서 검체 검사를 진행한다.

이 선별진료소의 특이점이 또 있다. 워크스루지만 걸어서 올 수는 없다. 차량으로 온 검사자만이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안 되고 승용차나 택시, 서울시의 리무진 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도보 이용 시민은 인근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해야 한다. 해외 입국자 전용이어서 누구나 가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선별진료소는 3일 오후 2시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때 맞춰 2명이 차량으로 도착해 검사를 받았다. 접수부터 검사 완료까지 1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오후 2시 30분까지 3명이 방문했다. 잠실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는 매일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8시간 동안 운영된다. 우천 시, 주말에도 쉬지 않고 운영한다. 운영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다.

문진하는 구역은 총 3구역으로 나뉘어져 있었고 검사 공간은 총 10개 부스에서 마련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오늘은 3개 부스에서만 운영할 예정이다. 갑자기 확진자 및 검사자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설치를 많이 해둔 것”이라며 “의료진은 서울시의사회와 자원봉사인력이 도움을 주고 있다. 하루에 16명 정도 근무하게 되는데 하루 2교대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변소인 기자
정책사회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