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롯데면세점, 업계 최초 ‘스마트 스토어’ 오픈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31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 본점 1층 스타에비뉴 코어 전면 리뉴얼
대면 접촉 최소화···빠르고 쾌적한 쇼핑 환경 구축
롯데면세점이 업계 최초 스마트 스토어를 오픈했다. /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업계 최초 스마트 스토어를 오픈했다. /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31일 밝혔다. 면세점에도 언택트(Untact·비대면) 소비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면세점 ‘스마트스토어’는 약 520㎡(157평) 규모의 뷰티 전문 매장으로 화장품·향수·뷰티 디바이스 등을 판매한다. 명동본점 1층에 위치한 기존 매장 ‘스타에비뉴 코너’를 전면 리뉴얼해 꾸몄다.

오프라인 매장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고객 체험을 강화하고, 대면 접촉을 최소화해 대기 없이 빠르고 쾌적한 쇼핑환경을 구축했다.

스마트 스토어에 방문한 고객은 먼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매장입구에 설치된 QR코드를 스캔해 스마트 스토어 전용 모바일 카트에 접속하고, 마음에 드는 상품을 상품별 바코드로 스캔해 장바구니에 추가할 수 있다. 쇼핑을 모두 마친 고객은 고객별로 제공되는 고유의 QR코드를 직원에게 보여주고 일괄 결제하면 된다.

외국인들도 이용 가능하다. 모바일 카트 접속 QR코드는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으로도 스캔 가능하기 때문이다. 상품별 상세 정보는 국문·영문·일문·중문 간체자 등 총 4개 언어로 제공된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스마트 스토어 오픈으로 첨단 기술을 통한 고객 쇼핑 편의성 중대와 더불어 최근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 속에서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어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명동본점의 스마트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오프라인매장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롯데면세점 스마트 스토어는 새로운 디지털 경험이 가능한 업계 최초의 미래형 매장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혁신적인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다원 기자
산업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