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코로나 팬데믹’ 영향, 40개국·65개 공관 재외선거 불가능해져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3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주미대사관 등 25개국·41개 공관 재외선거사무 중단 결정
전체 재외유권자 중 46.8% 투표 못해···향후 추가 중단 가능성도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5개국 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다음달 6일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5개국 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다음달 6일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보름 앞으로 다가온 4·15총선 재외선거에 지장이 발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30일 주미대사관 등 25개국·41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다음달 6일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재외선거사무가 중단된 지역은 총 40개국·65개 공관이 됐다.

재외투표 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인 만큼 해당 지역 8만500명(전체 재외유권자 17만1959명 중 46.8%)의 재외유권자 투표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이날 재외선거사무가 중단된 지역은 구체적으로 미국 주미대사관, 주뉴욕·로스앤젤레스·보스턴·샌프란시스코·시애틀·시카고·애틀랜타·호놀룰루·휴스턴 총영사관, 주시애틀총영사관앵커리지출장소, 주휴스턴총영사관댈러스출장소, 주캐나다대사관, 주몬트리올·벤쿠버·토론토 총영사관 등이다.

또한 벨기에, 네덜란드, 체코,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인도, 필리핀, 아랍에미레이트(UAE), 이스라엘, 요르단 등 주요 공관의 재외선거사무도 중단됐다.

이들 지역들은 재외선거 실시를 우려하는 공식입장을 표명하거나, 주재국의 제재 강화로 정상적인 재외선거를 실시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는 지역이다. 특히 제재가 강화된 지역의 경우 외교부, 재외공관 등의 논의를 통해 재외선거사무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향후에도 주재국의 공식입장 표명, 제재 강화 등의 조치로 인해 재외선거가 불가능한 지역이 발생 시 추가적인 재외선거사무 중지 결정을 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선관위는 재외선거사무가 중지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서는 재외투표소 방역 대책 점검 등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고, 재외국민을 향해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