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셀럽들의 라이브방송, #TogetherAtHome
  • 장민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연구원(9hirun@kocca.kr)
  • 승인 2020.03.2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주목 받는 소셜네트워크의 초연결성

예전부터 ‘안방팬’, ‘안방1열’과 같은 용어들은 팬들 중에서도 라이브 공연에 참여하지 않거나(혹은 못하거나), 영상에 나오는 셀럽들을 꾸준히 집에서(혹은 인터넷이 연결되는 모든 공간에서) 챙겨보는 팬들을 일컬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공연들이 대거 취소되면서 팬들은 비자발적으로 안방팬이 될 수밖에 없는 현상이 만연하고 있다. 코로나 19의 집단감염 우려로 인해 사람들이 집 안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져 콘텐츠 소비 또한 실내에서 개별적으로 이뤄지기 시작한 것이다.

봄은 실내뿐만 아니라 야외공연도 많아지는 시즌이다. 팬들은 오랫동안 기다렸던 공연들이 취소되면 망연자실 할수 밖에 없다. 자주 공연을 하는 아티스트라면 모르겠지만, 몇 년에 한번씩 내한을 하거나, 오랜만에 팬들과 직접 만나는 연예인들이 드물게 기획한 팬미팅이 취소되는 경우 팬과 연예인 모두에게 상실감을 준다. 심지어 찍덕(연예인들의 사진을 직접 찍어 업로드하는 팬들)들은 요즘 찍을 대상이 없어서 날아가는 새들을 찍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요즘 이렇게 취소된 공연으로 인하여 공연을 볼 수 없게 된 팬들에게 셀럽들은 해쉬태그, ‘집에서 함께’ [#togetherathome]와 같은 키워드를 통해, 소셜 네트워크를 통한 라이브방송, 혹은 라이브공연들을 이전보다 자주 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유튜브, 네이버 등은 이전부터 플랫폼에서 라이브 방송 스트리밍 서비스를 지속했고, 이는 어느 순간 팬 문화의 하나로 자리잡은 상태다. 

연예인들은 라이브 방송 서비스를 통해 팬들과 긴밀한 관계를 축적해왔다. 라이브방송은 공적 공간뿐만 아니라 사적 공간에서 팬들과 소통할 수 있고, 인ㄴ 내적 친밀감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낸다. 물론 이러한 모바일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플랫폼은 사적인 공간과 공적인 공간 간의 경계를 허물기 때문에, 다양한 부작용을 낳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자연재해는 이러한 라이브방송에 대한 팬들의 또 다른 미디어 경험을 대대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는 중이다.

유재석이 다양한 서브 캐릭터로 등장하는 ‘놀면 뭐하니?’가 최근 몇주 간 편성했던 ‘방구석 콘서트’ 또한 올해 예술계에서 취소된 공연들을 텔레비전으로 매개한다는 컨셉을 갖고 있다. 이 편에서 놀면 뭐하니? 팀은 라이브는 아니지만, 라이브니스(현장감)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장치들을 이용했다는 점은 취소된 공연들을 방송으로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그러나 여전히 관객이 없는 공연은 우리에게 낯선 감각을 안긴다. 리액션이 없는 텅 빈 관객석은 공연자뿐만 아니라, 이를 보고 있는 시청자에게도 부족한 느낌을 전달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방구석 콘서트’는 라이브니스 안에서의 관객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방송이기도 했다.

공연업계에 큰 타격을 준 코로나 19는, 우리에게 라이브니스를 어떻게 미디어로 매개할 수 있을까에 대한 다양한 고민을 안겨주고 있다. 동시에 여전히 사람과 사람과의 만남은 그 어떤것도 매개할 수 없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셜네트워크의 초연결성은 우린 혼자가 아니라는 위안을 #TogetherAtHome을 통해 전달한다. 심지어 초국가적으로 말이다. 세계는 함께 코로나 19를 이겨나가고 있다.  

 

장민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연구원
IT전자부
장민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연구원
9hirun@kocca.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