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
[단독] 한수원, 전직원 대상 ‘자율적 임금반납’ 실시한다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2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장급 10~30%, 부장 外 1~30% 선···“자발적 자율의사에 따라 실시, 불이익 없어”
/사진=한수원
/ 사진=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분담을 위해 임원뿐 아니라, 부장급 이하 전 직원을 대상으로도 ‘자율적 임금반납’을 실시키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한수원은 이 같은 내용을 공문 형식을 통해 직원들에 하달했다. 자율 의사에 따라 임금 일부를 자발적으로 반납하자는 게 골자다. 반납 규모는 직급별로 상이하다. 부장급은 수령하는 임금의 10~30%, 그 외 직원들은 1~30% 수준의 납부가 가능하다.

한수원 관계자는 시사저널e와 통화에서 “임금반납 여부는 전적으로 자율의사에 맡겨진다”면서 “원치 않으면 반납하지 않아도 되며, 반납하지 않아도 인사고과 등에 전혀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수원은 이달부터 4개월 간 임원들의 임금 반납을 결정했다. 정재훈 사장과 본부장급 임원들은 급여의 30%를, 처실장급 및 부장급 이상 직원들의 경우 각 개인이 설정한 금액을 반납할 계획이다. 반납된 임금은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을 위해 쓰인다는 게 한수원 측 설명이다.

한국전력공사와 산하 전력그룹사 경영진도 코로나19 고통분담을 함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전의 경우 △한전 김종갑 사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한국전력기술 이배수 사장 △한전KPS 김범년 사장 △한전원자력연료 정상봉 사장 △한전KDN 박성철 사장 등 10개사 경영진은 월 급여의 10%를 12개월 간 반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각 사의 처·실장급 직원들도 월 급여의 3%를 같은 기간 동안 반납할 계획이다.

한편 코로나19 사태 장기화가 예상되면서 한국토지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공기업 전반으로 급여 반납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에 한수원이 임원이 아닌 일반 직원을 대상으로 자율적 임급반납 카드를 꺼내들면서 공기업 전반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