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기 車산업협회장 “수요 절벽 막고 ‘판매 폭증’ 대비해야”
자동차
정만기 車산업협회장 “수요 절벽 막고 ‘판매 폭증’ 대비해야”
  • 박성수 기자(holywater@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25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줄이고 미래 준비해야
수요 절벽 최소화 위해 ‘자금지원·여신한도 확대’ 등 필요
하반기 이후 늘어날 수요에 맞춰 한시적으로 근로시간 규제 완화 요청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 사진=박성수 기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 사진=박성수 기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이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수요 절벽’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향후 다가올 ‘수요 폭증’ 시기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가 진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하반기에는 자동차 대기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커 공급을 늘릴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열린 ‘제2회 산업 발전포럼’에서 정만기 회장은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중국과 한국에 이어 유럽까지 코로나19가 확산되며 자동차 공급망 차질과 수요절벽에 이르렀다”며 “해외 공장들이 연이어 문을 닫고 있는 상황에서 결국엔 부품협력사까지 피해가 확산되며 산업생태계 붕괴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향후 3개월간 미국 자동차 판매는 90%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국내 자동차산업도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유럽, 인도, 브라질 등 해외 공장 생산을 중단했다. 이들 공장에서 판매되는 물량은 현대차 해외 공장 판매의 약 56%를 차지한다.

정 회장은 향후 3개월간 정부의 집중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에서는 GDP의 10~15% 수준의 긴급자금이 투입되고 있는데, 한국도 구호자금을 200조원(GDP 10%) 수준까지 늘려 기업이 도산하지 않도록 도와야 한다고 했다. 또한 긴급자금 투입과 관련해 여신한도나 보증한도를 늘려 기업들의 자금수급이 원활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해외 보고서 등에 따르면 향후 3개월간 자동차 판매가 90% 이상 줄어들겠으나 연간 판매는 10~20%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며 “이는 결국 코로나가 지나간 하반기 이후에는 판매가 폭발적으로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요 폭증기에 대비해 한시적으로 근로시간 규제 완화를 통해 공장 가동률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재난대응 특별노동조치법’을 제정해 재난기간에는 52시간 근로규제 적용을 배제하고 파견 및 대체근로를 허용해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는 물론 노동계와의 합의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상무는 “중국은 2월 코로나 사태를 겪은 이후 생산량을 회복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중국에게 시장을 뺏기지 않기 위해서는 한국도 코로나사태 그 후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에게도 협조를 요청했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온라인 판매가 판매노조 반발에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기업들의 온라인 및 인터넷 마케팅에도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 왼쪽부터)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안기현 상무, 산업연구원 조철 연구위원, 한국ㄱ전지산업협회 정순남 상근부회장, 숭실대학교 송창석 교수, 금속노조 김태정 정책국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최희문 전무. /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
(사진 왼쪽부터)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안기현 상무, 산업연구원 조철 연구위원, 한국전지산업협회 정순남 상근부회장, 숭실대학교 송창석 교수, 금속노조 김태정 정책국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최희문 전무. /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편 이날 산업발전 포럼에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뿐 아니라 조철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송창석 숭실대 교수,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무, 최희문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전무, 김태정 민주노총 금속노조 정책국장 등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조철 연구위원은 “완성차 뿐 아니라 부품 업체들이 더 어렵다”며 “부품사 평균 이익률은 2% 수준밖에 되지 않는데 내수 진작 등을 통해 수요를 일정 수준이라도 보장해주는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송창석 숭실대 교수는 “코로나19는 메르스, 사스 때보다 파급력이 크고 계속 반복될 가능성이 높아 장기적 대비책이 필요하다”며 “재고부담 증가, 근로시간 조정 등 통상 위기 관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태정 금속노조 정책국장은 “V자형 회복보다는 L자형 장기침체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코로나19에 따른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장하고, 유럽에서 이미 실시한 한시적 해고 금지 등 조치가 동반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수 기자
산업부
박성수 기자
holywate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