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총리 "한 사람의 방심이 공동체 무너뜨릴 수도···꽃구경 자제"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2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모든 행정력 동원할 것···유럽발 입국자 전수검사 원활하지만은 않아·지자체와 지역주민 협조 고맙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학 전인) 4월 5일까지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24일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한 사람의 방심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히고 공동체를 무너뜨릴 수도 있다"며 기같이 당부했다.

정 총리는 "긴 겨울이 지나고 화창한 봄날이 시작됐고, 오랜 고립과 긴장에 많이들 지쳤을 줄 안다"며 "대부분의 국민들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하고 있지만 조심스레 봄 햇살을 즐기는 것을 넘어 꽃 구경에 인파가 몰리고, 클럽행을 계획하는 젊은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이어 "그러나 40대 이하 환자의 치명률이 걱정했던 것보다 낮은 것도 경각심을 늦춘 것으로 생각된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당신이 어디를 가느냐가 다른 사람의 삶과 죽음을 가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면서 "아이들과 공동체, 대한민국 안전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해외 재유입을 막기 위해 지난 22일 0시부터 모든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 중이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해 "입국자 90%가 우리 국민"이라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조치일 뿐 아니라, 해외에서 돌아오는 국민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틀간 2300여명의 유럽 입국자를 임시시설에 수용하고 검사하는 과정이 원활하지만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며 "타 지역 입국자에 대한 강화 조치를 검토 중인 것을 감안하면 우리 방역 역량이 감당할 수 있는 현실적인 개선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입국자들이)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무를 임시검사시설 확보에 여러 기관, 지자체, 지역주민들이 애 써줬다"며 "특히 아산시민들은 지난번 중국 우한 교민 귀국에 이어 다시 한번 시설을 내줬다. 성숙한 시민의식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장시간 공항 대기로 인한 불편과 감염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강조했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