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 베트남 예외 입국
  • 김용수(yong0131@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1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닌성 공장서 분리 근무 예정
700여명 순차 입국 허용
LG디스플레이 등 입국 확대 가능성
삼성디스플레이 홈페이지 캡처. / 사진 = 연합뉴스
삼성디스플레이 홈페이지 캡처. / 사진 = 연합뉴스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들에 대해 예외 입국을 허용했다. 삼성 측이 코로나19 방역요건을 충족했다고 보고 한국발 입국자를 14일간 시설 격리한다는 원칙을 깼다. 현지 투입이 필요한 추가 인력에 대한 입국도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13일 베트남 주재 한국 대사관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은 오후 3시(현지시각 오후 1시) 번돈공항에 도착했다. 번돈공항은 베트남 당국이 한국발 여행기에 대해 하노이공항 대신 착륙하도록 지정한 곳이다.

베트남 당국은 삼성 측이 코로나19 방역 요건을 충족한 것으로 판단해 예외 입국을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삼성디스플레이의 현지 인력 투입이 늦어지면 향후 삼성전자 스마트폰 신제품을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의 글로벌 고객사 제품 생산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들은 베트남 북부 박닌성에 있는 공장에서 다른 직원들과 분리돼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생산라인 개조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장 근처 별도의 숙소에 머물며 외부인과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할 계획이다.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에 따르면 이날 입국한 삼성디스플레이 직원들은 삼성 측이 입국 허용을 요청한 엔지니어 700여명 가운데 일부다. 향후 추가 입국이 이뤄질 예정이다.

박 대사는 “베트남 정부가 예외적이고, 이례적으로 입국을 허용했다”며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이 시급하게 필요한 엔지니어 입국을 허용하는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LG디스플레이 등 현지에 진출한 다른 한국 기업의 엔지니어 입국 문제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입국이 허용되면 현지 진출 기업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박 대사는 "LG디스플레이 직원 입국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다른 기업들의 수요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수
IT전자부
김용수
yong0131@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