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코로나19 피해 중기·자영업자에 3200억원 지원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2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당 등 음식점업, 소·도매업 금융지원 문의 쇄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서울 종로구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4명이 동일한 시간대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 내 식당을 이용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서울 종로구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4명이 동일한 시간대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 내 식당을 이용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 피해 금융부문 지원 방안’을 발표한 이달 7일 이후 18일까지 8영업일 간 총 3200억원가량의 금융지원이 피해기업들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21일 금융위에 따르면 정책금융기관과 은행, 카드사 등 금융권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총 3228억원(5683건)의 금융지원을 했다. 

이 기간 정책금융기관에서는 신규 자금 445억원(338건)을 공급했다. 기존 대출과 보증에 대한 만기 연장, 원금 상환유예 규모는 1870억원(1614건)이다. 

시중은행은 864억5000만원(179건)을 지원했다. 신규 대출이 171억4000만원, 기존 대출 만기연장·원금상환 유예가 428억8000만원이다. 카드사를 통한 영세가맹점 지원도 약 48억5000만원이 이뤄졌다. 금리·연체료 할인이 44억7000만원(533건), 결제대금 청구유예가 3억8000만원(19건)이다.

이 기간 금융권에서는 총 1만7000여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매출 감소를 타개하기 위한 자금지원 문의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식당 등 음식점업의 문의가 가장 많았고 소매업, 도매업 등에서의 문의도 상당수였다. 내용별로는 신규 자금 지원 문의가 1만3000여건(7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기존 여신 외 추가적인 자금 지원에 대한 문의도 많았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총 2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금융지원 방안에는 신규대출·보증과 만기연장·상환유예, 금리·보증료 우대 등 내용이 담겨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부는 비상시국이라는 인식 아래 모든 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금융회사들이 기존 프로그램 외에도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데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