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코로나19 대응 강화 지시···“검찰, 소환조사 최소화”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2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에 코로나19 대응TF 설치 및 18개 지검 대응팀 구성···단계별 대응 매뉴얼도 전파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대검찰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 지시에 따라 ‘대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고 21일 밝혔다.

대검은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검찰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조치를 논의했다.

윤 총장은 회의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정부방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국가 핵심기능인 형사 법집행에 공백이 없도록 대응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총장의 지시에 따라 대검은 이날부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팀장은 이정수 기획조정부장이 맡는다. 전국 18개 지방검찰청에도 이에 대응하는 팀을 구성하도록 지시했다고 대검은 설명했다.

대검은 또 피의자와 참고인 등을 검찰청사에 불러 조사하는 일을 최소한으로 줄이도록 했다. 사건 관계자들의 불필요한 왕래를 줄여 감염증이 지역사회나 구금시설 등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대검은 지난 7일 개정된 내부 지침인 ‘감염자 확산방지 및 수사 등 단계별 대응 매뉴얼’에 따라 필요한 조치도 실시하도록 했다. 매뉴얼에 따르면 피조사자 소환, 체포, 형집행 등 단계마다 대상자의 감염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 확진자로 판명되면 소환을 연기하거나 구속, 형집행정지 등 적절한 조치를 하게 된다.

법무부도 오는 24일부터 대구, 경북 지역의 일부 교정시설 수용자 접견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대구교도소, 대구구치소, 김천소년·경주·상주·포항교도소와 밀양구치소 등 7곳이다.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접견 중지 기관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