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5명 추가 확진···31번 환자 '슈퍼전파자' 현실로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누적 확진자 51명으로 증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오후 대구시 동구 파티마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19일 오후 대구시 동구 파티마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5명 더 추가 됐다. 확진 환자 모두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31번째와 연관된 확진 환자는 15명으로 늘어났다.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5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 환자들은 모두 31번째 환자(61세·여성)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1번째 환자와 관련된 환자는 지금까지 총 15명(교회 14명, 병원 접촉자 1명)이다.

추가 확진 환자가 다수 나오면서 31번째 환자가 ‘슈퍼전파자’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현실화 되는 모습이다. 슈퍼전파자는 동일한 바이러스나 세균에 감염된 다른 환자에 비해 두드러지게 많은 2차 접촉 감염을 일으킨 환자를 의미한다.

대구에 거주하는 31번째 환자는 하루 전인 지난 18일 영남권 첫 확진자로 판명됐다.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해 17일까지 대구 시내에 위치한 ‘새로난한방병원’ 6층 4인실에 홀로 입원해 지냈다. 그는 입원 기간에 2차례 대구 남구에 있는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특히 31번째 환자가 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지난 16일 오전 8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는 교인 460여명과 함께 예배를 올린 것으로 알려져 확진 환자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 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현재 새로난한방병원은 지난 18일부터 폐쇄됐으며, 신천지 대구교회와 31번째 확진자의 직장인 대구 동구의 C클럽, 식사를 하러 간 동구 퀸벨 호텔도 폐쇄 후 방역 소독이 이뤄졌다. 대구시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코로나 대응 비상체제로 전환해 필수 업무를 제외한 모든 공무원을 코로나 사태에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대구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와 같이 봉쇄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이다. 노홍인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시를 봉쇄하거나 이런 것을 검토한 바 없다”며 “정부가 (환자 발생에 대해) 역학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관리가 충분히 가능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고 말했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는 51명, 격리해제자는 16명,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 환자는 35명이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